컨텐츠 바로가기
67594381 0672021042067594381 02 0213001 society 6.3.1-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61424102 false true true false 1618885608000

이슈 故박원순 시장 성추행 의혹

오세훈, 박원순 피해자에 공식 사과 "성추행 원스트라이크아웃 즉시 도입"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 피해자에게 공식 사과하며 앞으로 유사 사건 발생시 ‘원스트라이크아웃제’를 도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송의주 기자



아시아투데이 배정희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 피해자에게 공식 사과하며 앞으로 유사 사건 발생시 ‘원스트라이크아웃제’를 도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시청에서 ‘전임 시장 재직시절의 성희롱·성폭력 사건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는 사과문을 통해 “전임 시장 재직시절 있었던 성희롱·성폭력 사건에 대해 서울특별시를 대표하는 현직 서울시장으로서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1년여 간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힘든 시간을 보낸 피해자와 가족분들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사건 발생 즉시 제대로 된 즉각적인 대처는 물론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에 대해서도 서울시의 대처는 매우 부족했다. 설상가상으로 전임시장의 장례를 서울시 기관장으로 치르고, 서울광장에 설치된 분향소를 보면서 피해자는 또 하나의 엄청난 위력 앞에서 절망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저는 피해자를 만나서 업무복귀 문제를 상의했고 원활하게 추진 중에 있다”고 강조했다.

▼이하 오 시장의 사과문 전문 내용

사과드립니다. 전임 시장 재직시절 있었던 성희롱·성폭력 사건에 대해 서울특별시를 대표하는 현직 서울시장으로서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 지난 1년여 간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힘든 시간을 보낸 피해자와 가족분들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사건 발생 즉시 제대로 된 즉각적인 대처는 물론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에 대해서도 서울시의 대처는 매우 부족했습니다. 설상가상으로 전임시장의 장례를 서울시 기관장으로 치르고, 서울광장에 설치된 분향소를 보면서 피해자는 또 하나의 엄청난 위력 앞에서 절망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저는 이미 피해자의 업무복귀 지원을 약속하였고 동일 또는 유사한 성범죄 사건의 재발을 방지하기 위하여 시장으로부터 완전히 분리 독립된 외부전문가들로만 구성된 전담특별기구를 설치할 것을 공약하였습니다.

이미 저는 피해자를 만나서 업무복귀 문제를 상의하였고 원활하게 추진 중에 있습니다.

하지만 여기서 머물지 않고 사건 당시 인사문제·장례식 문제 등과 관련하여 책임 있는 자리에 있었던 인사의 인사명령 조치도 단행하였습니다.

그러나 이것으로 모든 것이 끝나는 것이 아닙니다. 피해자의 안정적인 일상 업무로의 복귀는 물론, 우리 조직 내에서 다시는 이러한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는 조직 구성원 모두가 달라져야 합니다.

아직도 우리 서울시 청사 내에서 성희롱 피해사례가 근절되지 않고 있다고 합니다. 이는 그간 성비위 사건이 발생할 때마다 전보 발령 등 땜질식 처방에 머물렀기 때문임을 부인할 수 없습니다.

이제는 진정으로 바뀌어야 합니다.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즉시 도입할 것을 선언합니다. 이와 동시에 성희롱·성폭력 피해자 보호를 위해 2차 피해가 가해질 경우에도 한 치의 관용조차 없을 것임을 약속드립니다.

국가인권위원회가 권고한 ‘성희롱·성폭력 심의위원회’도 제가 공약 드린 대로 시장으로부터 완전히 독립된 외부전문가들로만 구성된 ‘전담특별기구’로 격상시켜 운영하겠습니다. 여기에 성비위 사건 신고 핫라인을 개통하겠습니다.

뿐만 아니라, 성희롱·성폭력 교육과 관련해서도 서울시청 본청 뿐 아니라, 본부 및 사업소, 그리고 공사와 공단은 물론 출연기관의 전 구성원들을 대상으로 100% 이수 의무제를 도입하겠습니다.

아무리 잘 만들어 놓은 제도가 있어도 조직 구성원들이 이를 지키고 준수하지 않는다면 아무 소용이 없을 것입니다.

실추한 우리 서울시의 명예를 회복하고 서울시가 진정으로 서울시민을 위한 조직으로 거듭 나기 위해서는 서울시 구성원 모두가 함께 노력해야 합니다.

우리의 조직문화는 우리 스스로가 만드는 것입니다. 저부터 솔선수범하겠습니다. 모든 조직 구성원 여러분의 협조를 당부 드립니다.

오늘 저의 사과를 계기로 달라진 서울시가 될 것이라는 믿음을 서울시민 뿐 아니라, 국민 여러분께 드리겠습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