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94887 0522021042067594887 01 0103001 politics 6.3.1-RELEASE 52 뉴스핌 64331518 false true true false 1618886185000

이슈 서울·부산시장 보궐 선거

김종인 "주호영, 뒤에서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 만들려고 작당"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이지율 기자 =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0일 주호영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를 향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서울시장 후보로 만들려던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내가 그 사람은 도저히 이해를 못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를 나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04.08 leehs@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나한테는 차마 그 말을 못하고 뒤로는 안철수와 작당을 했다"며 "내가 그런 사람들을 억누르고 오세훈을 후보로 만들어 당선시켰는데, 그 사람들이 또 지금 엉뚱한 소리를 하고 있는 거다. 내가 이럴 줄 알고 퇴임사를 통해 당부한 건데 걱정하던 일이 그대로 벌어지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전 위원장은 "지금도 똑같은 현상이 일어나고 있지 않냐"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 지지율이 높으니까 자기들이 윤석열만 입당시키면 다 될 거라고 생각하는 거다. 그런 식의 정치를 해선 국민의 마음을 끌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의 거취에 대해 "지금 (정돈되지 않은) 국민의힘에 들어가 흙탕물에서 같이 놀면 똑같은 사람이 되는 것"이라며 "백조가 오리밭에 가면 오리가 돼버리는 것과 똑같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이 자신에 대해 '뇌물을 받은 전과자'라고 비난한 데 대해선 "진짜 하류적인 사고방식을 가진 사람"이라며 "그 친구가 왜 그런 줄 아나. 그 사람이 비대위원장 했을 때 아무것도 한 게 없다"고 지적했다.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은 지난 15일 "김종인 전 위원장이 윤 전 검찰총장을 향해 손짓을 보내고 있는 것 같다"며 "하지만 윤 전 총장이 30년 전 그때 돈으로 2억1000만원, 그 어마어마한 뇌물을 받은 전과자와 손을 잡겠느냐"고 말한 바 있다.

김종인 전 위원장은 자신에 대해 '노욕에 찬 기술자'라며 원색 비난을 쏟아내는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에 대해선 "홍준표 의원 꼬붕이니까"라며 "난 상대도 안 한다. 지가 짖고 싶으면 짖으라는 거지"라고 말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이 2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 하고 있다. 2021.04.20 leehs@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주호영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현상을 보는 생각은 각각 다를 수 있다"며 "저는 경선 과정에서 특정인을 돕거나 한 적이 전혀 없다"고 반박했다.

주 권한대행은 "아마 오해하고 계신 것 같다"며 "단일화가 깨져서 선거에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고 보고 단일화가 깨지지 않는 쪽으로 노력했을 뿐이지 제가 누구를 돕거나 어떻게 한 적은 전혀 없다"고 부인했다.

그는 그러면서 "우리 당이 (김 전 위원장) 표현대로 별로라면, 안철수 대표에게는 무엇 때문에 입당하라고 했냐"고 반문했다.

한편 장제원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당 밖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거취문제를 놓고 갑론을박이 많다"며 "늘 대선때만 되면 유력 대선주자에게 다가가 훈수질을 하며 정치거간을 하려는 분들이 나타난다"며 김 전 위원장을 직격했다.

장 의원은 "'국민의힘에 들어가면 백조가 오리된다' '흙탕물에서 놀면 똑같은 사람 된다' 등등 솔깃한 말들을 속삭인다"며 "심지어 국민의힘이 아사리판이라 들어가서는 안된다며 국민의힘을 조롱하기 까지 한다. 정말 그럴까? 뱀의 혀와 같은 독을 품고 있는 간교한 훈수이자, 저렴한 거간"이라며 김 전 위원장을 원색 비난했다.

jool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