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95799 0432021042067595799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43 SBS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618887374000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진심으로 사죄" 국물 재탕 업주 글…자진 영업 중단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님이 먹던 어묵탕을 데우기 위해 육수통에 넣었다가 꺼냈다가 제공한 부산 유명 식당 측이 사죄 뜻을 나타내고 영업을 중단했습니다.

해당 식당은 수십 년 영업해온 유명 식당인 데다 위생 문제가 검증된 것으로 알려진 '안심식당'인 점이 알려지면서 비난 목소리가 더 높아지고 있습니다.

국물 재탕 신고 글과 사진이 올라왔던 유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문제를 일으킨 식당 명의로 사과 글이 올라왔습니다.

식당 측은 "먼저 이번 일로 상심하셨을 많은 고객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여러분의 지적으로 저희 식당의 잘못된 부분을 인지하고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고 했습니다.

이어 "저희는 향후 발생할 수 있는 고객 여러분의 우려를 방지하기 위해 위생에 대해 경각심을 가지고 더욱 안전하고 믿음이 가는 음식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며 개선될 때까지 영업을 중단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해당 식당은 어제(19일)부터 영업을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식당 측은 또 "(위생 문제)에 대한 조사 요청이 올 경우 성실히 임하겠다"라고도 했습니다.

식당 측이 사죄 뜻을 밝혔지만, 수십 년 영업해온 지역 맛집인 데다 안심식당인 사실이 알려져 비난 목소리가 수그러들지 않고 있습니다.

한 네티즌은 "코로나19 4차 대유행 우려가 있는 상황에서 수십 년 영업한 맛집이자 안심식당에서 손님이 먹던 국물을 육수통에 넣어 토렴했다는 사실 자체가 충격"이라며 "영업정지 15일 행정처분은 너무 약한 것 아닌가"라고 말했습니다.

지난달 부산 한 돼지국밥 식당에서 손님이 먹던 깍두기를 재사용하다가 문제가 된 데 이번 사건까지 이어지자 네티즌들은 먹던 음식을 재사용하지 못하게 하자는 데 뜻을 모으고 있습니다.

그들은 "식사를 다 하고 나오기 전 남은 반찬을 재활용하지 못 하게 한 그릇에 모아 두고 나오자"고 제안했습니다.

지난 18일 한 유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해당 식당에서 손님이 먹던 어묵탕을 데워달라고 하자 육수통에 넣었다가 뺀 뒤 손님 테이블로 가져다주는 장면을 목격했다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글 작성자는 이런 장면을 담은 영상 캡처 사진 2장을 인터넷에 공개했습니다.

부산 중구청은 어제 오후 해당 식당을 찾아가 현장 조사를 벌였고, 온라인 커뮤니티 글 작성자 주장이 사실인 것을 확인했습니다.

구청은 해당 식당에 영업정지 15일 행정처분을 내리고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형사 고발할 방침입니다.

(사진=인터넷 캡처, 연합뉴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제보하기] LH 땅 투기 의혹 관련 제보
▶ SBS뉴스를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