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96293 0242021042067596293 03 0308001 economy 6.3.1-RELEASE 24 이데일리 65406000 false true false false 1618888018000

이슈 다시 부는 가상화폐 열풍

모건스탠리 "중앙은행 발행 디지털화폐, 비트코인에 위협 안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 중앙은행 86% 자체 디지털화폐(CBDC) 발행 고려 중

모건스탠리 "CBDC와 가상자산 쓰임새와 장점 각각 달라"

"가상자산 가치저장수단…CBDC 시대에도 공존 가능해"

[이데일리 이정훈 기자] 각국 중앙은행들이 준비하거나 검토하고 있는 중앙은행 발행 디지털화폐(CBDC)가 비트코인의 생존에 위협이 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미국 월스트리트를 대표하는 투자은행인 모건스탠리가 전망했다.

이데일리



20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체탄 아이아 모건스탠리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이날 보고서를 통해 “여러 중앙은행들이 CBDC 발행을 준비하고 있지만, CBDC와 비트코인은 각기 다른 쓰임새와 장점을 가지고 있는 만큼 이 둘이 공존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 인민은행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등이 CBDC 발행에 속도를 내면서 이 CBDC가 비트코인에 위협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있다”고 전제하면서도 “그러나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자산들은 각각 다른 용도가 있는 만큼 CBDC 시대에서도 살아남을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국제결제은행(BIS)에 따르면 전 세계 중앙은행 가운데 86% 정도가 자체적인 CBDC 발행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그러면서 아이아 이코노미스트는 “일례로 몇몇 가상자산들은 가치저장 수단으로 기능할 수 있고, 일부에선 법정화폐에 대해 완전한 신뢰를 갖고 있지 않고 있는 만큼 가상자산이 (대체 화폐로) 쓰일 수 있다”고 말했다.

또 “CBDC가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활용할 가능성이 낮기 때문에 가상자산과도 꽤 차이가 있을 것”이라고도 헀다.

다만 그는 “CBDC가 발행되면 달러화 등 법정화폐와 연계해 가격 변동성을 최소화하도록 설계한 스테이블코인이 가장 큰 위협을 받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울러 아이아 이코노미스트는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인한 사상 유례없는 대규모 재정 및 통화부양 정책으로 인해 투자자들이 가상자산에 대한 관심을 높이게 됐다”고 해석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