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97468 1102021042067597468 08 0805001 itscience 6.3.1-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892165000

휴온스랩, 팬젠 골다공증 바이오시밀러 기술 도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휴온스랩이 골다공증 항체 치료제 '프롤리아' 바이오시밀러 개발에 나선다.

휴온스랩은 프롤리아 바이오시밀러 개발을 위해 팬젠 세포주 및 생산 기술 도입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휴온스랩은 팬젠이 개발 중인 골다공증 및 암환자 골소실 치료용 항체 치료제 프롤리아의 바이오시밀러 '데노수맙' 생산을 위한 세포주와 배양 및 정제 공정 기술을 이전 받아 본격 개발에 착수한다.

프롤리아는 뼈를 파괴하는 파골세포에 필수적인 단백질 RANKL과 결합해 파골세포의 형성, 기능, 생존을 억제해 골파괴에 이르는 악순환을 방지해주는 약물이다. 골다공증 환자의 골밀도 증가를 위한 치료에 사용된다.

지난해 프롤리아의 전세계 매출은 약 5조 7000억원(51억 달러)을 기록했으며, 국내에서도 3·4분기까지 약 549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제약 전문 리서치 업체 코텔리스에 따르면 전세계 프롤리아 시장은 연평균 3.8%씩 성장해 오는 2024년에는 약 7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프롤리아의 특허는 2025년에 만료된다.

휴온스랩은 바이오시밀러 파이프라인 강화를 위해 기술 도입 계약을 체결했으며, 이전 받은 배양 및 정제 공정 기술을 자체 개발 중인 바이오 신약 및 바이오시밀러에도 활용해 시너지를 내겠다는 계획이다.

김완섭 휴온스랩 대표는 "재조합 단백질 생산 및 세포주 개발, 공정 등에 뛰어난 기술력을 보유한 팬젠의 기술을 도입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데노수맙을 필두로 국내 및 글로벌 바이오의약품 시장 공략에도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장윤서 기자(panda@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