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99046 0182021042067599046 03 0303001 economy 6.3.1-RELEASE 18 매일경제 63501171 false true false false 1618895391000

이슈 동학개미들의 주식 열풍

"나는 어느 수준일까"…20~64세 보통사람 1만명 금융생활 살펴보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20대 10명 중 4명이 주식시장에 뛰어들며 동학개미 투자 열풍을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20대의 마이너스통장(마통) 잔액이 2배로 급증하는 등 청년층의 빚투(빚내서 투자) 우려도 존재한다.

신한은행이 20일 전국 만 20~64세 경제 활동자 1만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2021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에 따르면 주식에 투자한 비율은 38.2%로 전년의 29.9%보다 8.3%포인트 늘었다.

전 연령층에 걸쳐 고루 증가한 결과였다. 특히, 20대의 경우 지난 2019년 주식 투자율이 23.9%로 타 연령층 대비 가장 낮았으나 지난해에는 39.2%로 가장 높아졌다.

또 지난해 주식투자자 10명 중 7명은 주식에 처음 가입했거나 신규 종목을 매수한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연령대별로는 20대 주식 거래자 중 85.8%가 지난해 처음으로 주식에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식 투자자의 월평균 주식투자 금액은 지난해 49만원으로 전년 41만원에 비해 8만원 정도 늘었다. 구체적으로는 20대가 43만원, 30대가 53만원, 40대가 51만원, 50대 이상이 47만원 등이었다.

이 가운데 20대 주식 투자자의 저축 포트폴리오를 살펴보면 지난해 적금과 보험 비중을 크게 낮추고 주식 비중을 20% 수준으로 크게 늘린 것으로 집계됐다. 전년대비 2배 정도 증가했다.

지난해 주식 투자를 위한 자금은 대체로 모아둔 자금이나 소득으로 마련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식시장에 가장 적극적으로 뛰어들었던 2030대 젊은 층은 금융상품을 해지하거나 대출을 받아 투자한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지난해 주식 투자자의 마이너스통장 대출잔액을 살펴보면 지난 2019년과 큰 차이가 없었지만, 20대의 경우 약 2배 정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주식투자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대출을 활용한 셈이다. 이들의 마이너스통장 잔액은 주식을 하지 않는 20대 대비 3.6배 더 많은 수준이었다.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같은 상황에서 20대의 향후 1년내 가입의향 금융상품도 1년 사이에 크게 달라져 있었다. 지난 2019년의 경우 적금을 1순위로 꼽았지만 지난해에는 주식을 1순위로 택했다.

지난해 주식 투자를 하지 않았던 20대 중에서 향후 1년 내 주식투자 의향이 있는 경우가 23.4%로 다른 연령층에 비해 월등히 높았다.

[류영상 매경닷컴 기자 ifyouar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