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00803 0512021042067600803 01 0102001 politics 6.3.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897941000

文, 보아오포럼 첫 참석…"'구동존이', 코로나 극복에 중요 가치"(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포용성 강화, 다자주의 협력해야"…자국 우선주의·보호무역 경계

코로나·기후변화 공동대응…신기술·혁신 거버넌스 등 비전 제시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보아오포럼에 보낸 영상 메시지를 통해 발언을 하고 있다.(청와대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상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중국 하이난성 보아오에서 열린 보아오포럼 연차총회 개막식에 영상 메시지를 통해 참석, 포용성이 강화된 다자주의 협력과 자유무역 강화로 세계 경제 회복을 앞당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영상으로나마 보아오포럼에 참석한 것은 취임 후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에는 코로나 상황으로 포럼이 열리지 않았고, 2년 전에는 이낙연 당시 국무총리가 참석해 기조연설을 했다.

창립 20주년을 맞은 올해는 대면 회의와 비대면 회의를 혼합한 방식으로 개최됐다. 한국 외에 정상이 참석한 국가는 뉴질랜드와 싱가포르·캄보디아·방글라데시·카자흐스탄 등 7개국이다. 정상들간 직접적인 화상 대면은 이뤄지지 않지만 녹화된 영상메시지를 송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문 대통령은 영상메시지에서 먼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 감사를 표한 뒤 "아시아 국가들은 보아오포럼을 통해 서로의 차이를 인정하며 공동의 이익을 추구하는 '구동존이'(求同存異) 정신을 실천해왔다"며 "'구동존이'는 포용과 상생의 길이며 인류 공동의 위기인 코로나를 극복하는 데도 중요한 가치이자 원칙"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올해 보아오포럼의 주제인 '글로벌 거버넌스 강화' 역시 '구동존이' 정신에서 나왔다고 생각한다. 포용성이 강화된 다자주의 협력이 돼야 한다"고 했다.

'구동존이'는 그간 시진핑 주석이 중국의 외교정책을 간명하게 설명하기 위해 사용해온 사자성어인데, 문 대통령이 이를 통해 아시아 국가간 협력을 강조한 것이다.

이어 문 대통령은 '아시아의 역할과 글로벌 거버넌스 강화 방안'으로 Δ포용성이 강화된 다자주의 협력 Δ아시아의 코로나 공동대응 Δ녹색회복을 위한 공동행동 Δ신기술·혁신 거버넌스 협력 등의 비전을 제시했다.

먼저 문 대통령은 "자국 우선주의와 보호무역주의가 확산되고 있다. 당장에는 자국 경제를 지키는 담이 될 수 있겠지만, 결국에는 세계 경제의 회복을 가로막는 장벽이 될 것"이라며 자국 우선주의와 보호무역주의를 경계했다.

그러면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 공존과 새로운 번영을 위해서는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우리는 포용성을 강화한 다자주의 협력을 새로운 시대로 가는 디딤돌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체결한 RCEP(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을 통해 역내 경제 협력의 속도를 높이고, 다자주의에 대한 신뢰 회복과 자유무역 발전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RCEP는 한국을 비롯해 중국·일본·호주·뉴질랜드와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10국이 참여하는 세계 최대 자유무역협정(FTA)으로 지난해 11월 출범했다. RCEP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복귀를 시사한 CPTPP(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에 대항한 중국 주도의 국제무역 공동체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코로나 대응에 있어서도 문 대통령의 아시아 국가간 협력을 언급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중국 정부에 대해 "개발도상국에 대한 백신 기부와 같은 다양한 코로나 지원 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평가한 뒤, "한국도 공평한 백신 공급, 원활한 인력 이동, 과감한 재정투자 등 코로나 극복을 위해 협력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후 위기에 대해서는 "녹색 회복을 위한 공동행동은 매우 시급한 문제"라며 "나라마다 상황에 맞는 실천방안을 만들고, 서로를 보완해가며 동시에 행동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한국 정부의 '2050 탄소중립', '그린 뉴딜' 계획을 소개하고, 오는 5월 서울에서 개최 예정인 '2021 P4G 서울 정상회의'에 아시아 국가들의 관심과 참여를 독려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특허 등 신기술 및 혁신 거버넌스의 협력으로 미래를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아시아 국가 간 협력이 강화된다면 미래를 선도하고 위기에 대응하는 데에도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한국은 디지털 분야 ODA(공적개발원조)를 비롯해 디지털 강국의 경험과 성취를 공유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인류는 결국 코로나를 이겨내고, 코로나 극복의 힘이 되었던 포용과 상생은 지속가능한 미래를 여는 가장 유용한 정신이 될 것"이라며 "한국은 보아오포럼 창립국이자 책임 있는 중견국으로서 아시아의 공동번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보아오포럼은 중국이 주도하는 아시아판 다보스포럼으로 지난 2001년 출범해 올해 창립 20주년을 맞았다. 올해 포럼의 대주제는 '글로벌 대변화(A World in Change)'다.
award@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