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03545 0232021042067603545 04 0402001 world 6.3.1-RELEASE 23 아시아경제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18901841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90세 할머니, 보이스피싱에 속아 '365억원' 날려…홍콩 최대 규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보이스피싱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홍콩의 90세 할머니가 보이스피싱에 속아 365억 원에 달하는 거금을 잃는 사건이 벌어졌다.


20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이 할머니가 중국 본토 관리를 사칭한 자들의 보이스피싱에 걸려들어 총 2억5천490만 홍콩달러(약 365억 7천만원)의 사기 피해를 입었다고 보도했다.


할머니는 지난해 8월부터 올해 1월까지 11차례에 걸쳐 보이스피싱 일당의 3개 은행 계좌로 송금했다.


일당은 할머니의 신분이 중국 본토에서 심각한 범죄에 도용됐다며, 조사를 위해 지정된 계좌로 돈을 보내야 한다고 지시했다.


이 과정에서 19세 대학생은 할머니의 집을 찾아가 다른 일당들과 휴대전화로 통화할 수 있도록 연결했다.


경찰은 지난달 이 대학생을 체포해 900만 홍콩달러(약 13억 원)가 들어있는 계좌를 동결했다. 하지만 나머지 돈은 다른 일당들이 챙겨 자취를 감췄다.


할머니는 홍콩 최고 부촌인 빅토리아 피크 인근에 거주하고 있다. 이 사건은 홍콩에서 벌어진 보이스피싱 사건 중 최대 규모로 알려졌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