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05439 0512021042067605439 06 0601001 entertain 6.3.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904702000 related

유인경 "윤여정, 이혼후 조영남이 꽃다발 보내자 '이러면 신고' 질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KBS1 '아침마당'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기자 출신 방송인 유인경이 가수 조영남이 전 부인인 윤여정을 한동안 잊지 못하고 있었음을 밝히며 관련 일화를 털어놨다.

20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는 조영남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조영남과 절친한 사이로서 알려진 유인경은 '몰래 온 손님'으로 출연했다.

유인경의 모습을 보고 당황한 조영남은 한참을 놀란듯 갑자기 입을 꾹 다물었다. 이에 MC들은 ' 유인경은 조영남을 좋아한다 싫어한다' 라고 돌직구 질문을 던졌고, 이에 유인영은 거침없이 'O' 표시를 들며 호감을 표시했다.

이와 함께 유인경은 "사실 주위에서 조영남과 친하다고 하면 질색팔색 하는 사람이 많다"며 "왜 그렇게 스캔들 투성이인 분과 친하냐며 말리곤 한다. 하지만 어마무시한 매력이 있다" 고백했다.

이어 유인경은 "중학생때 조영남 선생님과의 인연이 시작됐다"면서 "과거부터 선생님의 그림을 봐왔고 '대작 사건' 터졌을 때 평론가의 평도 들었지만, 과거부터 정통 화가의 모습을 보였다. 가수로서의 호감은 느끼진 못했다"라고 털어놨다.

또한 조영남은 유인경을 향해 "내 약점을 제일 많이 알고 있다"라고 부연했다.

특히 윤여정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유인경은 웃음을 참지 못하면서 "드라마뿐만 아니라 영화 시사회까지 가시더라. 또 예능도 다 보셨을 것이다"라며 "이미 전전 부인인데 그렇게 자랑을 한다. '진짜 똑똑한 사람이야, 재주가 많아', '내 재킷과 셔츠까지 다 만들어 줬다'라고 자랑을 했다"고 말했다.

앞서 조영남은 유인경이 스튜디오에 출연하기 전 윤여정을 떠올리며 "내가 바람을 피워 이혼했다. 그때가 이해가 안 된다. 왜 애들을 두고 바람을 피웠는지 이해가 안 된다. 머리가 나쁜 거다. 미안한 마음이 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더불어 유인경은 "안타까운 부분이 있다"며 "이장희와 윤여정이 초등학교 동창인데, 조영남이 윤여정을 못 잊고 있는 모습을 본 이장희 선생님이 '윤여정에게 몰래 꽃을 보내라. 진심이 통할 거다'라고 해서 조영남이 꽃을 보냈다"고 말했다.

이어 "꽃이 두 번인가 세 번째로 간 날 윤여정이 한 번만 더 가져오면 경찰에 신고할 거라고 했다"며 "남자분들이 잘 모르는 게 여자들은 남편이나 전 남편이 보낸 꽃다발 안 좋아한다. 애인은 괜찮지만"이라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조영남은 1974년 배우 윤여정과 결혼 후 1987년 이혼했다. 슬하에 2남을 두었다.
khj80@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