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06961 0142021042067606961 03 0302004 economy 6.3.1-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907415000

읽으면 가슴 따뜻해지는 광화문글판 실제로 공감과 위로 효과 있다네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영림 동국대 교수 논문서
"현대인 심리적 상처 치유"
교보생명 1991년부터 게시


파이낸셜뉴스

지난 2004년 교보생명 광화문 글판에 걸린 도종환의 시 '흔들리며 피는 꽃' 속 글귀가 행인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교보생명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화문글판의 '공감과 위로'의 가치가 학술적으로도 주목을 받았다.

교보생명은 이영림 동국대학교 불교아동보육학과 교수가 최근 학술지 '종교교육학연구'에 발표한 논문 '외상 후 성장 관점에서 본 광화문글판과 보왕삼매론의 상담적 함의'를 통해 광화문글판을 '역경을 통한 성장'의 측면에서 조명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교수는 사람들이 각자 저마다의 개인적 경험을 바탕으로 광화문글판을 받아들인다는 점에 주목했다. 사람들이 깊게 공감하고 위로받았던 광화문글판의 글귀를 통해, 현대인들이 어떻게 삶에서 겪는 스트레스나 심리적 상처를 딛고 성장하는지가 투영된다고 분석했다.

많은 사람이 공감하며 위로를 받은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는 시구는 어려움을 직면하고 수용하는 긍정적인 심리의 변화를 반영하며, '나뭇잎이 벌레 먹어서 예쁘다'에서는 이기심을 버리고 서로 더불어 살아가는 삶에 대한 지향을 보여준다는 것이다. 또 '꽃은 멈춤의 힘으로 피어난다'는 시구에 감동한 사람들에게는 불안과 우울에서 벗어나 새로운 가능성을 발견하려는 심리가 투사된다고 분석했다.

휘황찬란한 전광판들 속에서 광화문글판은 글귀가 주는 강한 울림으로 거리를 오가는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아왔다. 신용호 교보생명 창립자의 아이디어로 시작한 광화문글판은, 지난 30여년 동안 희망과 위로의 시심을 담아 국민들에게 감동을 전해왔다. 세계적 아이돌그룹 BTS의 노랫말로 진행된 코로나 극복 이벤트는 전 세계 70여 개국에서 화제가 되며 가슴 뭉클한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이런 광화문글판이 가지는 문화적·학술적 가치는 많은 사람에게 회자되고, 연구되고 있다.

이 교수는 "'광화문글판'은 30년 동안의 역사성과 지속성을 가지며, 도심 속에서 시적 언어로 시민들에게 삶의 의미를 더해주는 공감적 소통의 매개 역할을 해왔다"며 "위기의 시대를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주고, 거리를 지나는 사람들에게 자신을 비추는 거울의 역할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pompom@fnnews.com 정명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