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07002 0022021042067607002 04 0401001 world 6.3.1-RELEASE 2 중앙일보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18907473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금지곡 비틀스 즐겨들었던 쿠바 1인자…김정은 "열렬한 축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미겔 디아스카넬 쿠바 대통령이 최고 지도자인 총서기로 선출됐다.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게릴라전으로 친미 정권을 전복시켜 사회주의 쿠바를 만든 ‘카스트로 형제’의 통치가 60여 년 만에 막을 내린 데 이어 새 지도자가 선출됐다. 포스트 카스트로 시대를 이끌 이는 미겔 디아스카넬(61) 대통령이다. 혁명 후 세대에 태어난 그가 권력 서열 1인자 자리에 오르면서 쿠바 리더십의 세대교체가 본격화했다.

AP통신은 쿠바 공산당이 제8차 전당대회 마지막 날인 19일(현지시간), 디아스카넬 대통령을 최고 지도자인 총서기로 선출했다고 보도했다. 형인 고(故) 피델 카스트로에 이어 10년 동안 당을 통치했던 라울 카스트로(90)가 총서기 자리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힌 지 3일 만에 내려진 결정이다.

중앙일보

미겔 디아스카넬(오른쪽)이 라울 카스트로의 손을 들어 올리는 모습.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디아스카넬의 총서기 등극은 당초 예상됐던 일이다. 라울 카스트로는 형이 사망한 2016년 “다음 세대에 자리를 물려주겠다”고 공언했고, 2년 뒤 디아스카넬을 국가 원수인 국가평의회 의장으로 세우면서 그가 자신의 후임이 될 것을 확실히 했다. 이듬해인 2019년 쿠바에서 약 43년 만에 대통령직이 부활하면서 디아스카넬의 직함만 바뀌었다.

디아스카넬은 60대 초반으로 쿠바에선 비교적 젊은 정치인이다. 그는 카스트로가 주도한 쿠바 혁명 직후인 1960년 산타클라라의 한 노동자 집안에서 태어났다. 대학에서 전자공학을 전공하던 청년 시절, 디아스카넬은 장발에 청바지를 즐겨 입었다고 한다. 또 록 음악이나 비틀스의 음악을 즐겨 들었는데, 60~70년대 쿠바에선 비틀스 음악이 금지곡이었다.

중앙일보

미겔 디아스카넬(왼쪽) 신임 쿠바 공산당 총서기는 흰 셔츠를 즐겨 입었다. 이는 게릴라군 출신인 전임 라울 카스트로가 녹색 계열의 군복을 주로 입은 것과 대조적이다.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정치인이 된 뒤에도 카스트로가 녹색 군복을 입었던 것과 달리 흰 셔츠를 주로 입었다. CNN에 따르면 디아스카넬은 대학 졸업 뒤 3년간 쿠바 혁명군으로 복무했다. 다만 의무 복무 기간만 채웠을 뿐이고, 게릴라군 출신도 아니다.

대통령이 된 뒤엔 특히 젊고 역동적인 정치인 이미지를 자주 연출했다. 그는 정부 회의에서 태블릿PC를 사용하는 모습을 보이고, 평소 SNS도 적극적으로 활용한다. 그는 총서기 선출 직후 “당의 설립자였던 (카스트로) 세대가 책임을 넘겨준 역사적인 날”이라는 소감을 트위터에 남겼다.

중앙일보

미겔 디아스카넬은 '혁명 후 세대'로 분류되지만 정치 성향은 보수적인 것으로 평가된다.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정치 성향은 보수적인 쪽에 가깝다. 이 때문에 당분간 쿠바에서 급진적인 개혁·개방이 이뤄지긴 어려울 것이란 분석도 많다. 그가 대통령으로 집권한 뒤 이중통화제를 폐지하고 소규모 민간사업을 허용하는 등 일부 개혁 조치를 시행하긴 했지만, 여전히 갈 길이 먼 상황이다. BBC는 “쿠바에서 갑작스러운 변화가 일어날 가능성은 별로 없어 보인다”며 “카스트로 역시 디아스카넬이 안전한 수라고 판단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디아스카넬은 공산당 내 엘리트 코스를 밟아왔다. 청년 시절부터 공산당에서 활동하던 그는 2003년 공산당 정치국에 소속됐고 2009년엔 교육부 장관으로 임명됐다.



김정은, “동지” 축전 보내



중앙일보

지난 2018년 미겔 디아스카넬이 방북했을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환대를 받았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디아스카넬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도 인연이 있다. 그는 국가평의회 의장이었던 지난 2018년 북한을 찾았는데, 당시 김 위원장이 평양국제비행장에 나가 직접 영접하고,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함께 만찬을 하는 등 환대를 베풀었다.

임명 소식이 알려진 직후 북한은 김 위원장 명의로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축전에는 “동지가 쿠바 공산당 중앙위원회 제1비서로 선거된 것에 대해 열렬한 축하와 뜨거운 동지적 인사를 보낸다”는 내용이 담겼다.

김선미 기자 calli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