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07012 0432021042067607012 04 0401001 world 6.3.1-RELEASE 43 SBS 62165766 true true false false 1618907419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양상추 봉지 속 '꿈틀'…뜻밖의 손님에 부부가 한 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 클릭> 두 번째 검색어는 '양상추 봉지에 독사'입니다.

샐러드를 만들기 위해 마트에서 양상추를 구매한 호주의 한 부부가 뜻밖의 손님을 만났습니다.

이리저리 머리를 움직이며 혀를 날름거리는 뱀이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샐러드 한 번 먹으려다 20cm의 뱀을 상대하게 된 부부는 즉시 야생동물단체에 연락을 취했는데 단체는 "몸통이 어두운 색이고 머리가 흰 것으로 보아 호주 고유종인 '창백한 머리 뱀'"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어린 새끼로 보이지만 위험한 독성을 가진 종이었는데요, 부부는 코앞에 있는 뱀이 독사라는 사실에 놀랐지만 또 한편으로는 고향을 떠나 먼 곳으로 실려 왔을 새끼 뱀에게 안쓰러운 마음이 들었다고 합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민하던 두 사람, 양상추의 재배지를 알아낸 다음 뱀을 고향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조치했고 부부는 뱀이 돌아간 이후 점심으로 양상추를 먹었다고 합니다.

누리꾼들은 “와... 그 양상추를 먹었다고요? 뱀이랑 정이 많이 드셨나 봅니다.”, "미나리에서 거머리만 발견해도 무서운데… 한국엔 오지 말아 줘."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화면출처 : 인스타그램 wireswildliferescue·페이스북 Lesley Kuhn)


▶ [제보하기] LH 땅 투기 의혹 관련 제보
▶ SBS뉴스를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