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07216 0012021042067607216 04 0402002 world 6.3.1-RELEASE 1 경향신문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18907760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365억 피해 90대 할머니·99억 편취당한 60대’…홍콩서 역대급 전화금융사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홍콩에서 피해액이 수십억원에서 수백억원에 이르는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사건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20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홍콩 최고 부촌으로 꼽히는 빅토리아피크 인근 ‘더 피크’에 사는 90대 여성 A씨는 중국 공안을 사칭한 보이스피싱 일당에 속아 지난해 8월부터 지난 1월까지 모두 11차례에 걸쳐 2억5490만 홍콩달러(약 365억7000만원)를 송금했다.

자신의 신원이 중국 본토에서 일어난 심각한 형사사건에 도용됐다는 말을 믿고 보이스피싱범들의 지시에 따라 돈을 보냈다 수백억원 규모의 자산을 잃게 된 것이다. 공안을 사칭한 보이스피싱 일당은 A씨에게 그의 재산이 범죄 수익금인지 아닌지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면서 송금을 요구했고, 조사가 끝난 후 돌려주겠다는 말만 믿고 있던 A씨는 뒤늦게 사기 당한 사실을 인지해 경찰에 신고했다.

지난달 신고를 접수하고 수사에 나선 경찰은 범행에 가담한 19살 대학생 한 명을 체포해 900만 홍콩달러(약 13억원)가 들어 있는 계좌를 동결했지만, 이미 다른 일당이 나머지 돈을 모두 갖고 도주한 뒤였다. A씨의 피해 금액은 지금까지 홍콩에서 발생한 보이스피싱 사건 가운데 가장 큰 규모로 알려졌다.

홍콩 경찰은 앞서 65세 여성으로부터 6890만 홍콩달러(약 99억원)를 편취한 보이스피싱 일당 3명을 검거하기도 했다. 이들은 피해자가 중국 본토에서 돈세탁 혐의로 기소됐다면서 은행 예금을 모두 하나의 계좌로 모으도록 한 뒤 비밀번호 등을 알아내 돈을 빼돌린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또 이들이 지난해 5월부터 최근까지 홍콩에서 발생한 16건의 보이스피싱 사건에 가담한 사실을 확인하고, 범죄수익금 1200만 홍콩달러(약 17억원)가 들어있는 계좌를 동결했다. 이들의 범죄 피해자 중에는 보이스피싱에 속아 4만 홍콩달러(약 570만원)를 송금한 15살짜리 청소년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홍콩 경찰은 올해 1분기에만 모두 200건의 보이스피싱 피해 신고를 접수했으며, 신고된 피해금액은 3억5000만 홍콩달러(약 501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홍콩 경찰이 처리한 보이스피싱 사건은 모두 1193건으로, 피해액은 약 5억7400만 홍콩달러(약 822억원)였다.

베이징|이종섭 특파원 nomad@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 나의 탄소발자국은 얼마?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