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08043 0102021042067608043 04 0401001 world 6.3.1-RELEASE 10 서울신문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18909332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혓바닥을 날름”...마트서 산 양상추 봉지 속 ‘살아있는 독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영국 매체 가디언은 호주의 한 커플이 양상추 봉지 속에서 약 20cm 길이의 뱀 한 마리를 발견했다고 전했다.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트서 산 양상추 봉지 속 독사
호주 고유종 ‘페일 헤드 스네이크’
포장공장에서 시드니까지 870㎞


한 커플이 양상추 봉지 속에서 뱀 한 마리를 발견했다. 이들은 뱀을 고향으로 보내주는 길에 함께 할 예정이라고 알려졌다.

20일 온라인상에서 화제를 모은 내용에 따르면 최근 영국 매체 가디언은 호주의 한 커플이 양상추 봉지 속에서 약 20cm 길이의 뱀 한 마리를 발견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호주 시드니에 사는 알렉스 화이트와 아멜리아 니트 커플은 지난 12일 마트에서 장을 보고 집에서 샐러드를 만드려던 중 양상추 봉지 안에서 살아 있는 뱀이 혓바닥을 날름거리는 것을 발견했다.

이 커플은 즉각 호주 야생동물구조협회(WIRES)에 신고했다.

야생동물구조협회는 “몸통이 어둡고 머리가 흰 것으로 보아 호주 고유종인 ‘페일 헤드 스네이크’”이며 “아직 어린 새끼로 보이지만 위험한 독성을 가진 종”이라고 말했다.

시드니 당국은 이 뱀이 호주 투움바의 포장공장에서 양상추 2개와 함께 비닐에 싸인 채 시드니까지 870㎞를 여행했다고 밝혔다.

커플은 “뱀이 원래 살았던 투움바로 돌아갔으면 좋겠다”는 입장을 전달, 야생동물구조협회는 이들의 제안을 받아들였다.

화이트는 “처음에는 커다란 벌레가 들어 있는 것으로 생각했다. 그러나 혀를 날름대는 것을 보고 뱀이라는 것을 알았다”며 “벌레는 혀를 갖고 있지 않다. 뱀임을 깨닫고 완전히 놀랐고 당황스러웠다”고 말했다.

“뱀이 점포에서 들어간 것은 확실히 아냐”

마트 ‘ALDI’는 이 뱀이 어떻게 양상추 포장에 들어갈 수 있었는지 조사하고 있다.

마트 측은 “야생동물구조협회와 함께 뱀의 자연 서식지를 확인하기 위해 일하고 있다”며 “점포에서 뱀이 들어간 것은 확실히 아니다”고 밝혔다.

‘야생동물구조협회’ 파충류 전문가 게리 패틴슨은 양배추 포장 속에서 개구리가 발견되는 일은 어쩌다 있지만 뱀이 발견된 것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