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08329 0352021042067608329 02 0207003 society 6.3.1-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910417000

박원순 피해자 “오세훈 사과, 책임 있는 사람의 진정한 사과였다”

댓글 1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피해자 지원단체 “기관장 호의로 끝나지 않길”

한겨레

오세훈 서울시장이 장애인의 날인 20일 오후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서울시 장애인단체 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정아 기자 leej@hani.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무엇이 잘못이었는가에 대한 책임 있는 사람의 진정한 사과였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과하자 이 사건 피해자가 입장을 밝혔다.

피해자는 20일 오후 피해자 지원단체와 변호인단을 통해 낸 입장문에서 “(오세훈 시장 브리핑) 영상을 찾아보고 가족들은 울컥하는 마음으로 가슴을 쥐었다”고 했다. 오 시장은 이날 오전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박 전 시장 재직 시절 성추행 사건과 그 처리과정에 대해 사과하며 “지난 1년여간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힘든 시간을 보낸 피해자와 가족분들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성추행 원스트라이크 아웃제 도입 △시장으로부터 독립된 성희롱·성폭력 특별전담기구 설치 등 후속 조처도 밟겠다고 약속했다.

피해자는 “지금까지 제가 받았던 사과는 SNS에 올린 입장문이거나 기자들의 질문에 대한 코멘트 형식의 사과였다. 그러나 기사를 찾아보니 시청 브리핑룸에서 직접 기자회견을 하셨다고 했다. 제 입장을 헤아려 조심스럽게 말씀하시는 모습에 눈물이 났다”고 썼다. 이어 “저에게 보여주신 공감과 위로, 강한 의지로 앞으로 서울시를 지혜롭게 이끌어주시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피해자 지원단체와 변호인단은 오 시장의 사과에 대해 “기관장의 호의로 끝나지 않고 더 나은 서울시가 될 수 있도록 책임 있는 행보를 기대한다”는 입장을 냈다.

이들은 입장문에서 “서울시의 책임 있는 자리에 있는 사람의 공식적인 사과는 처음이다. 상식적인 일이 오늘에 이르기까지 너무도 오랜 시간이 걸렸다”는 소회를 밝혔다. 이어 “조직 내 성차별적 업무를 지시하고 2차 피해를 일으킨 책임 있는 사람들에 대한 조치가 조직 내 절차와 지침을 통해 제대로 이뤄지길 바란다. 피해자가 안전하게 업무에 복귀하고 일상을 회복할 때까지 지켜보고 지지·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다음은 피해자 입장문 전문



오늘 오세훈 시장님의 공식 사과에 관한 내용을 보았습니다. 지금까지 제가 받았던 사과는 SNS에 올린 입장문이거나 기자들의 질문에 대한 코멘트 형식의 사과였습니다. 그래서 오늘도 SNS에 올린 사과문이 기사화된 것인 줄 알았습니다. 그러나 기사를 찾아보니 시청 브리핑룸에서 직접 기자회견을 하셨다고 했습니다.

영상을 찾아보고 가족들은 울컥하는 마음으로 가슴을 쥐었습니다. 무엇이 잘못이었는가에 대한 책임 있는 사람의 진정한 사과였고, 제 입장을 헤아려 조심스럽게 말씀하시는 모습에 눈물이 났습니다.

제가 돌아갈 곳의 수장께서 지나온 일과 앞으로 일어날 일들에 대해 살펴주심에 감사합니다. 서울시청이 조금 더 일하기 좋은 일터가 될 것이라 기대합니다. 서울시가 조금 더 살기 좋은 도시가 될 것이라 기대합니다. 저에게 보여주신 공감과 위로, 강한 의지로 앞으로 서울시를 지혜롭게 이끌어주시기를 기대합니다. 감사합니다.



임재우 기자 abbado@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esc 기사 보기▶4.7 재·보궐선거 이후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