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09244 0362021042067609244 06 0601001 entertain 6.3.1-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914060000 related

김창열·이하늘, 故 이현배 빈소서 만났다...갈등 끝낼까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김창열이 20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대신동에 위치한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현배의 빈소를 찾았다. 이하늘 SNS, SB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DJ DOC 멤버 김창열이 고(故) 이현배의 형 이하늘과 만났다.

20일 본지의 확인 결과 김창열은 이날 오후 서울 서대문구 대신동에 위치한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현배의 빈소를 찾았다.

김창열은 빈소에서 상주를 맡은 고인의 형이자 자신의 오랜 동료인 이하늘을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이하늘과 김창열은 앞서 지난 17일 제주도 자택에서 고 이현배가 사망한 이후 수면 위로 갈등이 드러나며 논란에 휩싸였다. 이하늘은 김창열이 SNS에 게재한 고 이현배를 향한 추모글에 욕설 댓글을 달며 저격한 데 이어 자신의 SNS 라이브 방송을 통해 고인의 사망 책임이 김창열에게 있다고 주장해 파문을 키웠다.

이하늘은 앞서 DJ DOC가 김창열의 제안으로 제주도에 매입한 땅에 게스트 하우스 리모델링을 진행한 뒤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정재용이 재정적인 문제로 지분을 고 이현배에게 넘겼고 이후 그가 직접 공사에 참여하는 등 노력을 기울였지만 김창열이 돌연 공사 비용을 내지 못하겠다고 하면서 고 이현배가 제주도에 발이 묶인 채 생활고를 겪어 왔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이하늘은 고 이현배가 생활고로 인해 배달 아르바이트를 하던 중 오토바이 교통사고가 났고, 돈이 없어 MRI 등의 검사를 제대로 받지 못해 결국 사망에 이르렀다고 주장해 파문을 일으켰다.

이어 이하늘은 "이후 김창열이 돌연 공사 대금을 지불하지 못하겠다고 입장을 바꿨고, 자금난에 시달리던 이현배가 생계 유지를 위해 배달 아르바이트를 하던 중 오토바이 사고를 당했지만 돈이 없어 제대로 된 검사를 받지 못한 탓에 사망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지난 19일 이현배의 부검을 실시간 강현욱 제주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교수는 부검 직후 취재진에게 "교통사고 후유 사망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라는 구두 소견을 전했다. 이와 함께 강 교수는 "이 씨(이현배)의 심장 크기가 일반인보다 50%나 크다. 특히 우심실 쪽이 굉장히 늘어나 있다. 심장에 이상이 발견됐지만, 이를 현재 직접적인 사인으로 단정 지을 순 없다"라고 덧붙였다. 이로써 고 이현배의 정확한 사인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진행하는 조직 검사, 약독물 검사 등의 결과가 나온 뒤 밝혀질 예정이다.

부검을 통해 이하늘이 주장한 '고 이현배의 교통사고 후유증으로 인한 사망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밝혀진 가운데, 이날 빈소에서 만난 김창열과 이하늘이 대화를 통해 갈등을 풀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린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