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09308 1022021042067609308 05 0506003 sports 6.3.1-RELEASE 102 인터풋볼 34413990 false true false false 1618914361000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기사'로 접한 손흥민-케인, 무리뉴 경질 타이밍에 '실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손흥민과 해리 케인이 조세 무리뉴 감독의 경질 소식을 기사로 접했고, 이 타이밍에 상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토트넘은 올 시즌 조세 무리뉴 감독의 2년차에도 불구하고 아쉬운 성적표를 들었다. 초반만 해도 안정적인 경기력으로 리그 상위권, 컵대회 순항을 이뤄냈다. 하지만 중반기부터 무너져 내렸다. 현재 리그에서는 7위에 내려앉았고,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와 FA컵에서 조기에 탈락했다.

뿐만 아니다. 무리뉴 감독의 고집스러운 전술 운영과 선수기용 방식으로 인해 제대로 탈나고 말았다. 빡빡한 일정 속에 주전 선수들의 체력은 급격히 저하됐고 부상 선수들까지 속출했다. 성적에 이어 경기력까지 침체되며 제대로 된 위기에 직면했고, 결국 무리뉴 감독은 경질됐다.

이에 대해 글로벌 스포츠 매체 '디 애슬레틱'은 "무리뉴 감독의 강한 지도 방식에 선수들은 환멸을 느꼈다. 무리뉴 감독의 강한 질책에 몇몇 선수들은 잘 반응했지만 라커룸은 분열됐고, 선수들은 믿음을 잃었다"며 무리뉴 감독의 지도 방식에 문제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런 상황에서 무리뉴 감독을 마지막까지 지지한 선수는 케인이었다. 이 매체는 "오직 케인만이 무리뉴 감독을 마지막까지 지지했다"고 덧붙였다.

무리뉴 감독이 경질된 후 케인은 "모든 것에 감사하다. 함께 일할 수 있어 매우 기뻤다. 인생의 다음장이 잘되길 기원한다"며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다. 손흥민 역시 "어떤 말로 지금 심정을 표현할지 모르겠다. 당신과 일을 할 수 있어 기뻤다. 일이 잘 풀리지 않은 것을 매우 유감으로 생각한다. 당신의 노고에 감사를 표한다. 항상 행운이 따르길 바라며 앞으로 행복하길 바란다"고 작별인사를 건넸다.

무리뉴 감독 체제에서 공격 본능을 마음껏 뽐낸 케인과 손흥민은 무리뉴 감독의 경질 소식을 기사로 접했고, 구단의 경질 타이밍에 실망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영국 '텔레그라프'는 "손흥민과 케인은 무리뉴 감독의 경질 소식을 기사로 접했고, 경질 타이밍에 상심했다"고 보도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