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09554 0182021042067609554 06 0602001 entertain 6.3.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915414000 related

'서민갑부' 정지영, '내 집 마련' 비법 공개 [MK★TV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경닷컴 MK스포츠 진주희 기자

'서민갑부'에 내 집 마련 멘토가 등장한다.

20일 채널A ‘서민갑부’에서는 하늘의 별 따기만큼 이루기 어렵다는 ‘내 집 마련’의 꿈을 현실로 만들어 줄 멘토 정지영 씨의 ‘집 장만’ 황금 비법을 소개한다.

먼저 ‘서민갑부’에서 공개하는 ‘내 집 마련’ 첫 번째 공략법은 바로 ‘청약’이다.

매일경제

‘서민갑부’ 내 집 마련 멘토가 등장한다.사진=채널A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영 씨는 청약을 넣기 전 개개인의 상황마다 점수와 기준이 달라 그에 맞는 비법으로 도전해야 한다고 하는데. 신혼부부의 경우, 아이가 없을 때는 청약 가점이 낮아서 추첨제인 특별공급의 ‘생애 최초’ 항목에 넣는 게 유리하다.

또한 청약 아파트를 선택할 때도 전략이 있다. 지영 씨는 일명 ‘B급 전략’으로 선호도가 떨어지는 타입의 아파트를 공략하라고 말한다. 집값은 타입에 상관없이 같은 단지면 일반적으로 함께 오르기 때문이다.

청약이 어렵다면, 급매로 나오는 집을 주시해야 한다고. 시세보다 수천만 원을 저렴하게 살 수 있는 급매는 우선, 자신이 관심이 있는 지역의 집을 정해서 매일 시세를 체크해야 한다. 그리고 공인중개사와 꾸준히 연락하며 실질적인 정보를 확보, 현장 방문을 주기적으로 해서 미리 해당 지역의 집들을 파악해 놓는 것이 중요하다.

지영 씨의 마지막 ‘내 집 마련 공략법’은 개발 가능성이 있는 집을 선점하는 것이다. 신축보다는 가격이 저렴하고, 추후 개발 가능성의 긍정적인 면도 있다고. 30년이 넘은 오래된 건물이나, 소방차가 들어오지 못하는 좁은 길, 그리고 마을에 걸려 있는 정신없는 전깃줄 등은 개발 가능성을 보여준다. 이렇듯 자신만의 비법을 전파한 결과, 지영 씨는 수많은 사람에게 ‘내 집 마련 멘토’로 인정받게 되었다는데, 자세한 ‘집 장만’ 꿀팁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내 집 마련의 꿈을 이뤄주는 지영 씨의 황금 비법은 20일 오후 8시 10분 채널A ‘서민갑부’에서 공개된다.mkculture@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