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09693 1082021042067609693 06 0601001 entertain 6.3.1-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916169000 related

'밥이 되어라' 남경읍, 정우연 양딸 욕심…잠적한 권소이 재등장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밥이 되어라' 남경읍이 김영신을 양녀로 삼겠다고 말했다.

20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밥이 되어라'에서 영신(정우연 분)은 화장대 위에 놓은 어머니의 사진이 없어진 것을 알고 거실로 달려왔다.

영신은 "화장대 위에 사진 사장님이 치웠냐"라고 물었다. 숙정(김혜옥)은 "내가 왜 치우니"라며 모르는 척했다. 숙정은 앞서 영신의 어머니 사진을 보고 영신의 어머니가 종권이 여전히 잊지 못하는 전 연인임을 바로 알아챈 바 있다. 영신이 종권의 친딸인 것을 알고 불안해했다.

영신은 "사장님 아니면 누가 치우냐. 한장 밖에 없는 엄마 사진이다. 당장 돌려달라. 사장님께서 치우라고 하시지 않았나"라고 재차 물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종권(남경읍)은 "영신 양 어머니 사진을 당신이 왜 치우나"라고 했지만 끝까지 잡아뗐다. 숙정은 "죽은 사람 사진 있는 게 꺼림칙해서 치우라고 했다"라고 변명했다.

종권은 온 집안을 뒤져서라도 찾아내라고 명령했다. 이후 숙정은 성찬(이루)에게 "너 그 사진 잘 처리했지?"라고 말했다. 성찬은 숙정 앞에서는 사진을 찢어서 잘 없앴다고 했지만 차마 찢지 못했다. 성찬은 종권 가족들에게 "일하는 아주머니가 청소하다가 액자를 깨뜨리고 사진이 찢어져서 혼날까 봐 그냥 버렸다고 했다"며 거짓말했다.

종권은 하나뿐인 엄마 사진이 없어져 속상해하는 영신에게 대신 사과하며 파티에 데려가주겠다고 했다.

경수(재희)도 영신을 위로해줬다. 경수는 "언젠가 너도 시집을 가겠지? 내 손 잡고 들어가야겠다"라며 다정하게 말했다. 영신은 "잘생긴 신랑 아니면 곤란하겠는데. 아저씨보다 못생긴 신랑을 데려오면 내가 불쌍하다. 우리 아저씨 깎아놓은 것처럼 잘생겼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다정(강다현)은 정상적이지 않은 몰골로 손을 계속 씻는 등 이상한 행동을 보였다. 급기야 수세미로도 손을 박박 밀었다. 다정은 "뭐가 묻었는지 따끔거리는데 안 닦인다"라며 극심한 스트레스와 불안감을 보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정의 엄마 세진(오영실)은 오열했다. 아빠 완수(김정호)는 정훈(권혁)에게 다정의 상태가 심각하다며 이야기를 나눌 것을 요청했다. 정훈은 "한 짓이 있으니 멀쩡하게 있기 민망하니 그럴 수도 있다. 영신이 속을 더 썩이려고 그런 걸수도 있다. 다정이가 영신이 소문내고 다니는 순간 마음에서 다정이를 버렸다"라며 냉정하게 굴었다. 오복(조한준)은 그런 정훈에게 화를 냈다.

용구(한정호)의 돈을 빌린 뒤 잠적했던 필선(권소이)이 시장에 나타났다. 용구(한정호)를 바라보더니 금세 사라졌다. 용구도 그런 필선을 보기만 하고 안타까워했다. 이후 필선이 또 나타났고 이번에는 용구가 쫓아갔다. 용구는 "돈은 천천히 줘도 된다. 나중에 필선 씨가 돈 많이 벌면 주면 된다. 미안해하지 않아도 된다"라고 말했다.

영신은 종권, 준영(권도균)과 함께 파티에 참석, 사람들의 이목을 끌었다. 종권은 영어까지 잘하는 등 똑똑한 머리까지 갖춘 영신을 보며 흐뭇해했다. 이후 종권은 숙정에게 "정경수가 양자로 들어오지 않으면 영신을 양녀로 들일까 하는데 당신 생각은 어떠냐"라고 물었다. 숙정은 "김영신을 당신 딸로 만든다는 거냐"라며 당황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MBC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