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15086 0242021042167615086 03 0308001 economy 6.3.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961405000

'인플레의 역습'…美 스팸·콜라·화장지·기저귀값 줄줄이 오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 최대 소비재업체 P&G, 9월 가격 인상

팸퍼스, 페브리즈, 질레트, 팬틴 등 가격 오르나

'하기스 기저귀' 킴벌리-클라크, 인상 대열 합류

스팸, Jif 땅콩버터 등 줄줄이 가격 인상해

원자재가 상승 따른 '비용 인상 인플레' 공포

이데일리

프록터앤드갬블(P&G)의 주요 육아용품 브랜드. (출처=P&G)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미국 굴지의 소매기업들이 줄줄이 가격을 인상할 채비다. 세계적인 식음료업체 코카콜라에 이어 세계 최대 소비재업체로 꼽히는 프록터앤드갬블(P&G)이 오는 9월부터 기저귀, 생리대 등 일부 생활필수품 가격을 인상하기로 했다. 올해 들어 원자재 가격이 급등한데 따른 조치다.

이는 팬데믹 이후 기록적인 돈 풀기에 따른 인플레이션 우려가 커지는 와중에 나타난 것이어서 주목된다. 실제 소비자들의 일상에 영향을 미치는 ‘인플레이션의 역습’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는 관측이 많아졌다.

코카콜라 이어 P&G 가격 인상

20일(현지시간) CNBC 등에 따르면 P&G는 육아용품, 여성제품, 성인용 기저귀 등 일부 제품군의 가격을 9월부터 한 자릿수 중후반대 퍼센티지로 올리겠다고 밝혔다. 펄프 같은 원자재 가격과 운송 비용이 올라서 가격 인상을 결정했다는 게 P&G의 설명이다.

존 모엘러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최근 원자재 비용 상승 폭은 지금껏 봤던 것 중 가장 큰 폭”이라며 “특히 상당히 긴 기간 지속했다”고 했다. 그는 또 “(가격 인상을 결정한 품목 외에) 원자재 가격이 다른 품목들에 미치고 있는 영향을 분석하고 있다”며 “인상 폭은 더 커질 수 있다”고 했다. P&G는 일단 육아용품, 여성제품, 성인용 기저귀 등의 가격을 올리기로 했는데, 상황에 따라 전방위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뜻이다.

P&G는 수많은 유명 브랜드를 갖고 있는 소비재업체다. 육아용품 브랜드 ‘팸퍼스’ ‘러브스’ 등을 비롯해 △세제 브랜드 ‘바운스’ ‘다우니’ ‘드레프트’ ‘타이드’ △종이타월 ‘바운티’ △화장지 ‘차밍’ △생리대 ‘올웨이스’ △면도기 브랜드 ‘브라운’ ‘질레트’ △헤어용품 브랜드 ‘팬틴’ ‘허벌 에센스’ △섬유탈취제 ‘페브리즈’ △구강용품 ‘크레스트’ ‘오랄비’ △세균제거제 ‘세이프가드’ 등이다. P&G가 가격을 올리면 전세계 소비자들의 비용이 높아질 수밖에 없는 구조다.

올해 들어 미국과 중국을 중심으로 경제 회복 기대가 커지면서→전세계 주요 원자재의 랠리가 이어졌고→이에 따라 공급 측면의 비용 인상 인플레이션(cost-push inflation) 우려가 커졌는데, 물가의 역습이 현실로 다가온 셈이다.

P&G뿐만 아니다. 앞서 경쟁사인 킴벌리-클라크는 6월부터 화장지, 아기용품, 성인용품 등의 가격을 한자릿수 중후반대 인상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킴벌리-클라크는 스콧 화장지, 하기스 기저귀 등으로 유명한 회사다. 킴벌리-클라크 역시 원자재 가격이 가격 인상의 원인이다.

굴지의 식음료업체 코카콜라는 3년 만에 가격 인상을 결정했다. 코카콜라는 2018년 당시 트럼프 행정부의 알루미늄 관세 부과를 이유로 소비자 판매가를 올린 이후 가격을 올린 적이 없다. 제임스 퀸시 코카콜라 최고경영자(CEO)는 CNBC에 나와 “원자재 가격 상승 압력을 버티기 힘들다”고 했다.

비용 인상 인플레이션 공포 엄습

스팸으로 유명한 호멜푸즈는 지난 2월 사료값 상승을 이유로 칠면조 제품 가격을 올렸다. 또 과일잼, 땅콩버터로 잘 알려진 JM스머커는 최근 지프(Jif) 땅콩버터 가격을 인상했고, 반려동물 간식 가격 역시 올릴 수 있다고 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물가 상승 압력이 전방위적으로 퍼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미국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은 전년 동월 대비 2.6%를 기록했다. 2018년 8월(2.7%) 이후 2년7개월 만의 최고치다. 다우존스가 집계한 시장 예상치(2.5%)를 웃돌았다. 이번달 이후 물가 상승률은 더 높아질 것이라는 게 월가의 시각이다.

특히 초과수요로 인해 발생하는 수요 견인 인플레이션(demand inflation)과 달리 비용 인상 인플레이션은 경제에 미칠 충격이 더 크다. CNBC는 “아직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고 있어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비자에게는 (소비재 가격 인상이) 부담으로 다가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용어설명> 비용 인상 인플레이션(cost-push inflation)

인플레이션을 유발하는 요인은 크게 수요와 공급 등 두 가지로 나뉜다. 이 중 재화 혹은 서비스 생산을 위한 비용, 다시 말해 원자재 가격, 임금, 임대료 등의 인상분을 기업이 상품에 반영하면서 물가가 오르는 현상을 말한다. 1970년대 오일 쇼크 사태가 가장 대표적인 사례다.

이데일리

최근 5년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전년 동월 대비) 추이. (출처=미국 노동부,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