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18256 0032021042167618256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3 연합뉴스 57858643 true true false false 1618966299000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신규확진 731명, 1주일만에 다시 700명대…4차유행 본격화 우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역 692명-해외 39명…누적 11만5천926명, 사망자 4명↑ 총 1천806명

경기 234명-서울 218명-경남 41명-울산 39명-부산 33명-대구 25명 등

지역사회 감염만 700명 육박…어제 3만9천2건 검사, 양성률 1.87%

연합뉴스

코로나19 검사 대기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지난 18일 오전 서울 송파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센 가운데 21일 신규 확진자 수는 또다시 700명대로 급증했다.

전날보다 200명 가까이 늘어나면서 지난 14일(731명) 이후 1주일만에 700명대를 기록했다.

평일 대비 검사건수가 대폭 줄어드는 '주말·휴일 효과'가 사라지면서 다시 급증세를 보인 것이다.

특히 앞선 유행 때와 달리 이번에는 특정 시설이나 집단을 중심으로 한 대규모 감염보다는 전국적으로 중소 규모의 일상 감염이 속출하면서 정부의 방역대응이 쉽지 않은 상황이라 앞으로 확진자 규모가 더 커질 가능성이 높다.

정부는 최근 위중증 환자나 사망자 수가 적은 편이고 의료대응 역량도 충분해 아직은 '감당 가능한' 수준이라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에는 신중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래픽]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kmtoil@yna.co.kr



◇ 지역발생 692명 중 수도권 449명, 비수도권 243명…수도권이 64.9%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731명 늘어 누적 11만5천926명이라고 밝혔다.

전날(549명)보다 182명 늘었다.

최근 코로나19 유행 상황을 보면 지난해 11월 중순부터 본격화한 '3차 대유행'의 여파가 미처 진정되기도 전에 곳곳에서 크고 작은 감염이 잇따르면서 '4차 유행'의 초입에 들어선 상태다.

이달 15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698명→673명→658명→671명→532명→549명→731명이다. 이 기간 500명대가 2번, 600명대가 4번, 700명대가 1번이다.

1주간 하루 평균 644.6명꼴로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약 619.0명으로, 여전히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등) 범위에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692명, 해외유입이 39명이다.

지역사회 내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확진자는 전날(529명)보다 대폭 늘면서 700명에 육박했다. 지역발생 확진자 역시 지난 14일(714명) 이후 가장 많다.

연합뉴스

임시 선별검사소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지난 2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에 설치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지어 서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역별로는 서울 211명, 경기 225명, 인천 13명 등 수도권이 총 449명으로, 전체 지역발생의 64.9%를 차지했다.

비수도권은 경남 40명, 울산 39명, 부산 33명, 대구 25명, 충북 19명, 광주·대전 각 17명, 경북 15명, 강원 14명, 전북 8명, 충남 7명, 제주 6명, 전남 2명, 세종 1명 등 총 243명(35.1%)이다.

주요 발병 사례를 보면 일상 공간 곳곳에서 감염이 번져가고 있다.

수도권에서는 서울 마포구 공공기관 및 은평구 음식점(누적 17명), 경기 김포시 대학교(10명), 광명시 중학교 급식실(11명), 성남시 계모임(13명) 등에서 새로운 집단발병 사례가 나왔다.

비수도권의 경우 광주의 한 어린이집에서 원생과 교사 등 7명이 확진됐고 경남 진주에서는 지인모임 관련 확진자가 늘고 있다.

◇ 위중증 환자 7명 늘어 총 116명…17개 시도서 확진자 나와

해외유입 확진자는 39명으로, 전날(20명)보다 19명 많다.

이 가운데 13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26명은 경기(9명), 서울(7명), 인천·전남(각 2명), 강원·충북·충남·경북·경남·제주(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 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들은 16개 국가에서 들어온 것으로 추정되며 내국인이 18명, 외국인이 21명이다.

나라별로는 러시아 7명, 카자흐스탄·미국 각 6명, 인도 4명, 일본 3명, 필리핀·태국 각 2명, 파키스탄·아랍에미리트·이란·몽골·카타르·캄보디아·이스라엘·폴란드·그리스 각 1명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218명, 경기 234명, 인천 15명 등 수도권이 467명이다. 전국적으로는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새로 나왔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4명 늘어 누적 1천806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56%다.

위중증 환자는 총 116명으로, 전날(109명)보다 7명 늘었다.

이날까지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650명 늘어 누적 10만5천877명이고,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77명 늘어난 8천243명이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이뤄진 코로나19 진단 검사 건수는 총 849만7천594건으로, 이 가운데 831만4천457건은 음성 판정이 나왔고 나머지 6만7천211건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를 통한 검사 건수는 3만9천2건으로, 직전일(4만3천771건)보다 4천769건 많다.

검사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은 1.87%(3만9천2명 중 731명)로, 직전일 1.25%(4만3천771명 중 549명)보다 상승했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36%(849만7천594명 중 11만5천926명)다.

연합뉴스

[그래픽] 전국 코로나19 확진자 현황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kmtoil@yna.co.kr



y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