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21331 1182021042167621331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118 오마이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618969620000

'박근혜 탄핵은 잘못' 발언에 주호영 "당 전체 의견 아냐"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병수 대정부질문 발언 논란되자 정치적 거리두기... 김재섭 "학습능력 떨어진다" 비판

오마이뉴스

▲ 국민의힘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그것(박근혜 탄핵은 잘못)을 당 전체 의견으로 보기에는 무리가 있다."

주호영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이 잘못됐다"라는 서병수 의원의 발언은 "개인 의견"이라며 거리를 뒀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21일 오전 국회에서 당 비상대책위원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관련 질문이 나오자 "우리가 대정부질문을 일일이 사전에 내용 체크하고 의견을 미리 (전달)할 수 없다"라며 "의원 개개인의 의견은 다를 수 있다"라고 답했다.

서병수 의원은 앞서 20일 대정부질문에서 "저를 포함해서 많은 국민들은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이 잘못됐다고 믿고 있다"라며 "과연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될 만큼 위법한 짓을 저질렀는지, 사법처리돼 징역·벌금에 추징금을 낼 정도의 범죄를 저질렀는지, 전직 대통령을 이렇게까지 괴롭히고 방치해도 되는 것인지 저로서는 이해하기 힘들다"라고 말했다.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건의해달라고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에게 요구하는 과정에서 나온 발언이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사면론'에 대해서는 부정적으로 반응하지 않았다. 기자들이 사면론에 대한 입장을 묻자, 주 원내대표는 "연초에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사면을 건의한다고 했고, 많은 국민이 전직 대통령들이 오랫동안 영어의 생활을 하는 데 관해 걱정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다만 "사면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이 필요한 문제"라고 덧붙였다.
오마이뉴스

▲ 국민의힘 서병수 의원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진행된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에게 질의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고개 숙여 사과한 지 고작 5개월 지났다"

한편, 이날 비상대책위원회의 모두발언 시간에는 김재섭 국민의힘 청년 비대위원이 서병수 의원의 발언을 작심 비판했다.

공개발언 순서 마지막에 마이크를 잡은 김재섭 비대위원은 "이번 선거를 통해서 민주당이 회초리를 세게 맞는 것 보고서도 떠오르는 게 없는지 우리 당 의원님들께 진지하게 묻고 싶다"라며 "어떤 국민도 이번 보궐선거를 통해 '국민의힘 하고픈 대로 다해'라고 하지 않는다"라고 꼬집었다.

그는 "우리 당이 탄핵이라는 심판을 받고 국회 로텐더홀에서 의원 전원이 무릎을 꿇어가며 국민에게 사죄를 구한 게 불과 4년 전"이라며 "4년 전까지 갈 것 없이, 우리는 지난해 4월 총선서 압도적 패배를 당했다"라는 점을 상기시켰다. 이어 "많이 늦었지만 바로 5개월 전에야 비로소 우리 당은 전직 대통령에 대해 국민에게 진정성 있는 사과를 드렸다"라며 "국민의힘이 고개 숙여 국민에게 사과를 구한 지 이제 고작 5개월 지났다"라고 지적했다.

김재섭 비대위원은 "이러니 젊은 세대가 우리 당을 두고 '학습능력이 떨어지는 거 아니냐'는 말까지 하는 것 아니겠나"라며 "이번 선거는 민주당뿐만 아니라 국민의힘 스스로도 지난날을 돌아보고 반성하라는 명령으로 새겨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곽우신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