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21839 0092021042167621839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9 뉴시스 64087791 false true false false 1618970394000

이슈 코로나19 백신 개발

정의용 "美, 백신 여유분 없다고 설명…진지하게 협의 중"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작년 코로나 초기단계서 美에 마스크·진단키트 제공"

"어려울 때 친구가 진정한 친구라는 것을 美에 강조"

"동맹 강화, 비핵화, 미중 갈등과 백신 협력 연관 없다"

"민간기업의 협력 확대, 美조야 여론 형성에 도움될 것"

뉴시스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21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기조발언을 하고 있다. 2021.04.21. yes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이국현 기자 =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21일 코로나19 백신 확보를 위한 '한미 백신 스와프'에 대해 "(미국이) 집단면역을 이루기 위한 국내 백신 비축분이 여유가 없다는 입장을 저희한테 설명하고 있다"며 연대 정신에 입각해 백신 확보에 도움을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미국과 진지한 협의는 하고 있다. 다만 미국도 국내 사정이 아직도 매우 어렵다는 입장을 저희한테 설명하고 있다"며 "결과를 예단하기 어렵지만 미국은 올해 여름까지 집단면역을 이뤄야겠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 장관은 이어 "작년 코로나19 초기 단계에 우리 정부는 미 정부 요청에 따라 당시 초기에 성공적으로 개발했던 진단키트, 미국이 굉장히 부족 상태를 겪었던 마스크를 국내 수급이 넉넉지 않은 상황에서도 한미 동맹 관계라는 양국 간 특별한 관계를 감안해서 미국에 직접 공수해준 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한 사정을 미측에 설명하고, '어려울 때 친구가 진정한 친구'라는 것을 미 측에 강조하고 있다"며 "미국이 작년에 우리가 보여줬던 연대 정신에 입각해 현재 우리가 겪고 있는 백신에서의 어려움을 도와줄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 장관은 '쿼드(Quad)나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이라도 지어줘야 백신을 받을 수 있는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는 "팬데믹 상황에서 양국 간에 협력이 외교 분야에서의 논의와는 별개"라며 "양국 간에 논의되고 있는 한미동맹 강화나 또는 북한 비핵화 문제, 미중 갈등에서 우리의 입장이라든지 이런 것들과 백신 분야에서 협력은 연관이 없다고 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본이나 멕시코의 경우 꼭 그것 때문에 반대급부가 있었다고 보지 않는다"며 "스가 총리의 미국 방문은 굉장히 성공적인 것으로 듣고, 우리로서도 그런 결과를 반갑게 받아들이고 있다. 다만 백신 문제는 미국 정부로부터 지원이 아니라 백신 생산하는 일개 업체와의 협의가 있었다고 이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스와프라는 개념보다는 서로 어려울 때 도와줄 수 있는 방안, 그런 차원에서 미측과 협의하고 있는 점을 다시 말한다"며 "미국과 협력할 분야는 백신뿐만 아니라 여러 분야가 있다. 예를 들어 바이든 대통령이 관심을 갖고 있는 글로벌 공급망에서 우리가 미국을 도와줄 수 있는 게 많이 있어서 여러 가지 미측과 협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21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기조발언을 하고 있다. 2021.04.21. yes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 장관은 '글로벌 공급망 등 경제적 이슈도 교환 대상에서 배제되느냐'는 질문에 "교환의 대상이라고 보지 않는다"며 "반도체 분야나 미국이 관심을 갖고 있고 우리 기업이 능력 있는 전기 자동차용 배터리라든지 여러 협력 분야가 있을 수 있는데 기본적으로 협력은 민간기업이 주도하는 것이므로 정부가 나서서 미측과 협의의 대상으로 할 수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다만 그는 "민간기업들의 이런 분야에서 협력 확대가 미국 조야로부터 한국이 백신 때문에 어려움에 처했을 때 어떤 도움을 줘야겠다는 여론 형성에는 상당한 도움이 되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gh@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