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22130 0962021042167622130 05 0507001 sports 6.3.1-RELEASE 96 스포츠서울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618970593000

이슈 한국인 메이저리거 소식

'우타자에 더 강한데…' 몸쪽 파고들지 못해 무너진 류현진[SS집중분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토론토 선발투수 류현진이 21일(한국시간) 미국 메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보스턴과 원정경기에서 젠더 보가츠에게 3점 홈런을 맞고 아쉬워 하고 있다. 보스턴 | 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윤세호기자] 상대 전략에 당했다. 과감히 우타자로 라인업을 도배했고 좀처럼 몸쪽을 파고들지 못하면서 고개 숙였다. 토론토 에이스 류현진(34)이 시즌 초반 맹타를 휘두르고 있는 보스턴의 벽을 넘지 못했다.

류현진은 21일 미국 메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보스턴과 원정경기에서 83개의 공을 던지며 5이닝 8안타 0볼넷 2탈삼진 4실점을 기록했다. 1-4로 끌려가는 상황에서 투구를 마치며 선발승에 실패했고 시즌 평균자책점은 3.00이 됐다. 총 세 차례 보스턴을 상대했으나 선발승없이 보스턴전 평균자책점 4.24를 기록한 류현진이다. 토론토 또한 보스턴에 2-4로 패하며 3연패에 빠졌다.

숫자만 놓고 보면 보스턴 타선보다는 류현진에게 무게추가 기울었다. 이날 보스턴은 주전 3루수 라파엘 데버스와 주전 중견수 알렉스 버두고를 라인업에서 제외했다. 상위 타순에 자리해온 좌타자 두 명을 제외하고 1번부터 9번까지 전원 우타자를 배치했다. 그런데 류현진은 늘 좌타자보다 우타자에게 강했다.

빅리그 통산 기록만 봐도 그렇다. 우타자 상대시 피안타율 0.243 피OPS(추루율+장타율) 0.658, 좌타자 상대로 피안타율 0.256 피OPS 0.698을 올렸다. 몸쪽과 바깥쪽을 넘나드는 절묘한 커맨드와 결정구 체인지업을 앞세워 늘 우타자들에게 우위를 점했다.

그러나 이날 류현진은 좀처럼 우타자 몸쪽을 공략하지 못했다. 또다른 주무기인 컷패스트볼 제구도 흔들렸고 4회 장타 3개를 허용하며 무릎 꿇었다. 4회 첫 타자 크리스티안 아로요에게 던전 컷패스트볼이 가운데로 몰리며 중전안타가 됐고 JD 마르티네스에게도 컷패스트볼이 공략 당했다. 무사 1, 2루 위기에서 젠더 보가츠에게 몸쪽 포심 패스트볼을 구사했으나 로케이션이 다소 높게 형성되면서 좌월 스리런포를 맞았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크리스티안 바스케스를 삼진 처리했지만 마윈 곤잘레스, 바비 달벡에게 연달아 장타를 맞고 4회에만 4실점했다. 바스케스와 달벡 모두 바깥쪽 코스에 여유롭게 타이밍을 잡고 류현진의 변화구를 노렸다. 실제로 곤잘레스는 컷패스트볼, 달벡은 커브를 공략했다.

토론토 야수들 또한 수비에서 류현진을 돕지 못했다. 비대칭 구조인 펜웨이파크 외야 펜스에 적응하지 못한 듯 중견수 렌달 그리칙과 좌익수 루어데스 구리엘 주니어 모두 포구에 애를 먹었다. 5회에는 유격수 보 비셋도 에러를 범했다. 류현진은 또다시 실점위기와 마주했으나 추가실점은 피했다.

보스턴 타선은 이날 경기 전까지 팀타율(0.291)과 팀OPS(0.829) 부문에서 선두에 자리했다. 시즌 전에는 뉴욕 양키스, 탬파베이, 토론토보다 낮은 순위에 자리할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지만 막강 타선을 앞세워 지구 1위를 질주하고 있다. 보스턴의 질주가 지속될 경우 류현진의 과제 또한 보스턴 극복이 될 전망이다.

토론토 에이스인 류현진에게 보스턴전은 운명과 같다. 단축시즌으로 진행된 지난해에는 단 한 번도 보스턴을 만나지 않았으나 앞으로 토론토는 보스턴과 18경기를 더 치른다. 우승후보인 양키스가 고전하고 있고 양키스를 상대로 호투한 류현진이지만 보스턴 역시 넘어서야 한다. LA 다저스 시절이었던 2018년 월드시리즈 2차전에서 보스턴에 4.2이닝 4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된 것을 비롯해 이날 부진까지 보스턴 징크스를 끊어야 하는 류현진이다.

bng7@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