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22576 0102021042167622576 04 0401001 world 6.3.1-RELEASE 10 서울신문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18971088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시신 몰린 탓에 화장터 붕괴”…일일 확진자 26만명 인도의 현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인도의 화장장이 몰려드는 시신으로 포화상태에 이르렀다. 방역복을 입은 직원들이 화장용 장작더미 사이를 지나가는 모습. 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인도의 한 공동묘지에 코로나19로 숨진 사망자들의 시신이 안치되고 있다


하루 26만 명에 가까운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는 인도가 의료시스템 붕괴 및 장례시설 포화로 곤혹을 치르고 있다.

인도 현지시간으로 20일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25만 9170명으로, 세계에서 가장 높은 일일 발생률로 기록됐다.

현지 의료진은 최근 들어 감염자 및 사망자 중 젊은 사람들이 많다는 점에 더욱 우려를 표하고 있다. 감염자들은 대체로 인도 변이 바이러스(공식명칭 B.1.617)에 감염된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45세 미만에게서 감염자와 사망자가 급증하는 이유로는 생계를 위해 외출했다가 외부에서 여러 사람이 모여 식사를 하는 일이 잦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지만, 정확한 원인은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다.

감염자 급증은 사망자 급증으로 이어졌고, 이로 인해 전국 각지의 화장터로 쉴 새 없이 시신이 몰려들고 있다. 서부 구자라트주의 여러 화장터는 24시간 가동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평상시보다 3~4배에 달하는 시신이 몰려든 탓에 그야말로 아수라장이 됐다.
서울신문

코로나19로 사망한 사람의 시신이 화장되는 동안 방호복을 입고 이를 지나치고 있는 인도의 한 화장장 직원.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신을 매장하는데 사용되는 에너지 공급에도 차질이 빚어졌다. 구자라트주 아마다바드에 있는 한 화장장은 지난 2주 동안 매일 최대 20시간씩 화장을 이어간 탓에 전기로 굴뚝 일부가 무너지거나 금이 갔다. 한 화장터의 용광로는 식힐 틈도 없이 가동되다가 결국 철제 틀이 녹아내리기도 했다.

현지의 한 장례업체 관계자는 “지난달까지 우리는 하루 20구 정도의 시신을 화장했는데, 이달 초부터는 매일 80구가 넘는 시신을 화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AFP는 "시신을 화장하기 위해 8시간씩 대기해야 했고, 시신 화장 가격도 평소의 최대 20배까지 치솟았다"면서 "이 때문에 일부 사람들은 화장장을 이용하지 않고, 가족의 시신을 직접 화장하기도 한다"고 전했다.

의료시스템이 붕괴되기 직전이라는 우려도 쏟아지고 있다. 뉴델리 등 일부 지역의 의료진들은 ‘산소 비상사태’를 호소하고 있다. 뉴델리에서는 50대 한국 교민이 산소호흡기를 갖춘 중환자실을 제때 구하지 못했고, 결국 치료 도중 사망했다.
서울신문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약 26만 명에 달하는 인도에서는 의료시스템이 붕괴되기 직전이라는 우려가 쏟아지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델리 당국은 19일부터 봉쇄령을 내렸지만, 여전히 1차 봉쇄령으로 인한 생활고에서 벗어나지 못한 일부 주민들에게서는 생계를 걱정하는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다. 뿐만 아니라 세계 백신 생산의 60%를 담당하는 인도의 상황이 악화되면서, 백신 공급에도 차질이 있을 수 있다는 우려까지 나왔다.

인도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9일 기준 1500만 명을 넘어섰고, 누적 사망자는 17만 8000명으로 집계됐다. 대다수의 전문가들은 이 수치가 실제 확진자 수보다 적을 것이라는 데 이견이 없는 상황이다. 구자라트주에 있는 한 화장터 직원은 로이터와 한 인터뷰에서 "우리 도시의 코로나19 평균 사망자 수는 일일 25명 수준이라고 발표됐지만, 지난주 내내 하루 100구가 넘는 시신을 화장했다"고 말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