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22981 0182021042167622981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618971594000

"그 많던 국방비 누가 썼나"…장병들 부실식사에 뿔났다

댓글 2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군인들에게 제공된 식사가 부실하다는 폭로가 이어지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21일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따르면 자신을 육군 51사단 소속 예하 여단에 복무 중이라고 밝힌 병사는 지난 18일 보급받은 한 도시락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도시락에는 쌀밥과 닭볶음, 김치, 오이무침 등이 담겼다. 그러자 잔반의 양이 병사 한 명이 먹기에 충분하지 않다는 지적성 댓글이 달렸다. 작성자는 "휴대전화 반납하고 TV도 없고, 밥은 이런 식인데 감방과 뭐가 다르냐"며 "휴가 다녀온게 죄냐"고 분노했다.

이 병사는 휴가를 다녀온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조치에 따라 격리 중인 상태라고 밝혔다. 현재는 군내 거리두기 조치로 장병들의 외박과 면회는 통제된 상태다.

해당 글에는 격리 중인 또다른 병사들이 받은 도시락 인증 사진이 잇달았다. 사진 속 대부분의 도시락 용기는 곳곳이 비어있었다. 한 도시락 사진에는 흰 쌀밥과 김치만 담겼다. 한 병사는 "나라를 위해서 고생하는 데 참담하다"며 "국방비는 다 어디에 쓰이냐"고 토로했다.

비격리 장병에게 제공된 식사가 부실하다는 제보도 올라왔다.

육군 12사단에서 복무 중이라고 밝힌 한 병사는 "부식 수령조차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있다"며 "새우볶음밥이 메뉴였는데, 수령 양이 0개 여서 아예 받지도 못했다"고 주장했다.

또 "최근에는 120명분 빵이 메뉴였는데, 햄버거빵을 60개만 줘서 취사병들이 하나씩 반으로 갈라서 120개를 만들었다"며 "한 번은 탄약고 경계근무를 끝내고 왔더니 반찬이 다 떨어졌다고 통조림햄 한 조각만 받았다"고 썼다.

이 병사는 식판에 쌀밥과 김, 통조림햄이 담겨진 식판 사진을 함께 올렸다.

군인권센터에 따르면 병사 1인 기준 하루 급식비는 2017년 7480원에서 지난해 8493원으로 13.5% 올랐다. 그러나 저렴한 조달 단가 중심의 급식비 산정과 조리 인력 부족 등으로 식사의 질이 개선되지 않고 있다고 군인권센터는 지적했다.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은 지난해 10월 입장문을 내고 "격리 인원 식사는 외부 도시락 업체를 통해 따로 구매된 것이 아닌 병사 급식을 도시락통에 담아 별도 배식한 것으로 보인다"며 "국방부는 전군 격리 인원의 의식주 보장 문제에 대한 전반적인 점검을 실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미진 매경닷컴 기자 mjshin@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