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24244 0032021042167624244 05 0507003 sports 6.3.1-RELEASE 3 연합뉴스 58526201 false true true false 1618973282000

이슈 한국인 메이저리거 소식

보스턴에 고전한 류현진 "패턴 바꾼 뒤 제구 난조…공이 몰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홈런 허용한 공은 나쁘지 않았다…상대 타자가 잘 쳐"

연합뉴스

인터뷰하는 류현진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선발 투수 류현진이 21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 파크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와 경기를 마친 뒤 화상 인터뷰를 하고 있다. [MLB 화상 인터뷰 캡처. 재배포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보스턴 레드삭스의 매운 화력에 고전한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은 제구 문제로 인해 많은 실점을 했다고 밝혔다.

류현진은 21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 파크에서 열린 보스턴과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원정 경기에서 5이닝 4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된 뒤 "타순이 한 바퀴 돈 뒤 몸쪽 위주의 승부를 펼치려고 했는데, 공이 가운데로 몰리는 경향이 있었다"며 "구속도 평상시보다 잘 나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날 류현진은 3회까지는 무실점으로 잘 막다가 4회에만 산더르 보하르츠에게 3점 홈런을 허용하는 등 5개의 안타를 허용하며 4실점했다.

류현진은 "홈런을 허용한 공은 가운데로 몰리지 않았다"며 "상대 타자가 잘 친 것"이라고 답했다.

다음은 류현진과 일문일답.

-- 3회까지 투구 내용과 4회 이후 투구 내용에 차이점이 있다면.

▲ 다른 느낌은 없었다. 다만 안타를 맞을 때 제구가 흔들리는 경향이 있었다. 공이 가운데로 몰렸다.

-- 직구 구속이 평소보다 떨어졌는데.

▲ 수치상으로 낮게 나왔다. 나도 지난 경기보다 구속이 떨어졌다는 걸 느꼈다. 그래도 크게 다른 건 없었다. 오늘은 (밸런스가) 잘 안 맞았을 뿐이다.

-- 보하르츠에게 홈런을 허용했는데.

▲ 공이 들어간 위치는 나쁘지 않았다. 원래는 낮게 던지려고 했는데 높게 간 것이다. 높은 곳에 던지려면 더 높은 곳으로 던져야 했는데 약간 애매했다. 공은 나쁘지 않은 곳에 들어갔는데, 상대 타자가 잘 쳤다.

-- 현재 팀 내 부상 선수가 많다. 부상 여파가 최근 연패에 영향을 줬다고 생각하나.

▲ 동료들의 부상은 아직 팀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지 않는 것 같다. 일 년 동안 경기를 치르면 좋을 때가 있고 안 좋을 때도 있다. 오늘 경기로 3연패를 했지만, 한 시즌을 소화하는 과정의 일부분이라고 생각한다. 투타 밸런스가 잘 맞으면 다시 많은 경기에서 이길 수 있을 것이다.

-- 3회까지 투수 패턴과 3회 이후 투구 패턴이 바뀐 모습이었다. 4회부터 몸쪽 승부를 한 이유는.

▲ 타순이 한 바퀴 돌면 패턴을 바꾸는 건 투수들의 기본이다. 오늘 경기에서 패턴을 바꾼 뒤 공이 중앙으로 몰리는 경향이 있었다. 그래서 4회에 집중타를 허용한 것 같다. 몸쪽 승부는 계획한 것이었는데, 제구가 잘 안 됐다.

-- 어제 보스턴 타선은 시카고 화이트삭스의 루카스 지올리토를 상대로 1이닝 동안 8득점을 했다. 이런 모습은 보스턴 전 준비에 영향을 줬나.

▲ 준비 과정에 전혀 영향을 주지 않았다. 지올리토는 우완 투수다. 우완 투수의 투구 내용은 공부하지 않는다.

-- 오늘 던진 공 중 되돌리고 싶은 공이 있다면.

▲ 답은 나와 있지 않나. 홈런을 허용한 공이다.

-- 사실 홈런을 내준 공은 구속이 잘 나왔다. 나쁘지 않은 공이었는데.

▲ 나도 그렇게 생각한다. 그런 코스의 공이 홈런으로 연결됐다면, 그건 타자가 잘 친 것이다. 그 전에 안타를 허용했을 때는 제구가 가운데로 몰리는 경향이 있었다. 홈런을 허용한 공은 구석으로 잘 갔다.

-- 6회초 투구를 준비하는 모습을 보였는데 어떤 상황이었나.

▲ 준비하지 않았다. 오늘 투구는 끝난 상황이었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