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24433 0232021042167624433 01 0107001 politics 6.3.1-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618973687000

격리된 장병이 분노한 도시락은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양낙규 군사전문기자]51사단 예하 여단 소속으로 추정되는 장병이 페이스북에 부실식사 사진을 공개하면서 네티즌들 사이에 논란이 되고 있다.


21일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지에 따르면 이 게시자는 “휴가 복귀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의무 격리하는 장병들에게 부실한 식사가 제공되고 있다”는 내용을 18일 게재하며 일회용 도시락 용기에 제공된 급식 사진을 올렸다.


이 게시자는 또 "휴대전화도 반납하고 TV도 없고, 밥은 이런 식인데 감방이랑 뭐가 다르죠. 휴가 다녀온 게 죄인가요"라며 “다른 부대는 식사가 어떻게 나오는지 궁금하다고”고 했다.


군 당국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휴가를 다녀온 장병들에 대해서는 복귀 전 음성 판정을 받았더라도 같은 기간 휴가를 다녀온 병사들을 일정 기간 동일집단(코호트) 격리 조치하고 있다. 이에 따라 격리된 병사들에게는 위생 및 감염 예방을 위해 일회용 도시락 용기로 식사를 제공하고 있다.


다만 '부실 급식'이 격리 군인들만의 문제가 아니라는 주장도 일각에서 나온다.


실제로 같은 페이스북 계정에는 12사단 모 부대 소속이라고 밝힌 게시자가 "저희 부대는 부식 수령조차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있다"며 "저도 다른 부대는 식사가 정상적인지 궁금하다"고 적었다. 게시자는 "식사할 사람이 120명이 넘는데 햄버거빵을 60개만 줘서 취사병들이 하나하나 뜯어 반으로 갈라 120개로 만들었다"고 하는 등 구체적 사례를 나열하기도 했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