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24585 0972021042167624585 05 0508001 sports 6.3.1-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60672083 false true false false 1618973777000

이슈 배구 황제 김연경

흥국생명 "김연경 이적시킬 의사 없다…유감스러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연경 / 사진=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V-리그 여자부 신생구단 페퍼저축은행이 김연경에 대한 관심을 드러낸 가운데, 김연경의 소속팀 흥국생명이 단호한 입장을 밝혔다.

흥국생명 김여일 단장은 21일 "구단은 김연경을 이적시킬 의사가 없다"고 전했다.

김연경은 2020-2021시즌을 마친 뒤 거취를 고민하고 있다. 해외 리그로 이적한다면 FA 신분으로 팀을 찾을 수 있지만, 국내에 잔류한다면 흥국생명에서 1년을 더 뛰어야 FA 자격을 얻을 수 있다.

만약 신생팀 페퍼저축은행이 김연경을 영입할 수 있다면 전력 강화와 간판선수 확보라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 하지만 김연경이 국내 잔류를 결정한다면, 흥국생명이 김연경을 다른 팀에 보낼 이유는 전혀 없다.

김 단장은 "어제(20일) 이사회를 통해 현재 구단들이 신생팀 창단에 적극 동참하고 새로운 팀 창단을 축하하며 최대한 지원하도록 결의했다"면서 "그러나 규정과 절차에 맞지 않는 당 소속 선수 영입을 신생 구단이 언론을 통해 이야기하는 것은 유감스럽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김여일 단장은 또 "선수 이적과 관련해 사전 모의 등의 행위는 한국배구연맹의 규정과 절차에 위배되는 일"이라면서 "구단과 소속 선수 이적에 대한 언급을 자제해주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