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24826 0232021042167624826 01 0102001 politics 6.3.1-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618974000000

文대통령, 오세훈·박형준 시장과 오찬…'野 협치' 시동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철희 정무수석 취임 후 野 단체장들과 '협치' 자리…코로나19 대응, 서민 주거안정 등 논의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세훈 서울시장과 박형준 부산시장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 하고 야당과의 ‘협치’에 시동을 걸었다. 이번 회동에서는 코로나19 방역 대응과 부동산 문제 등 국가 주요 현안이 폭넓게 논의됐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뜻에 따라 오 시장과 박 시장을 초청하고, 두 시장이 흔쾌히 응하여 이뤄진 것"이라며 "신임 이철희 정무수석 취임 후 첫 야당 소속 단체장과의 협치 자리"라고 밝혔다.


오찬에는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이 수석이 배석했다. 문 대통령은 오 시장, 박 시장과 사전 환담 형식으로 담소를 나눈 뒤 비공개 오찬을 진행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통령이 야당 인사만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 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4·7재·보궐선거에서 나타난 민심을 고려해 야당 목소리를 국정운영에 반영하겠다는 신호다.


박 대변인은 "이 일정은 대한민국 제1·제2 도시인 서울과 부산의 현안에 대해 야당 소속 지자체장과 함께 머리를 맞대고 힘을 모으는 것이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오찬 의제와 관련해선 "코로나19 방역, 민생 경제 회복, 서민 주거 안정 등 국가적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할 계획"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9일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선거로 단체장이 바뀐 지자체와도 특별한 협력 체제를 구축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한 바 있다.


한편 문 대통령은 20일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와 김영춘 부산시장 후보를 청와대로 초청해 비공개 만찬을 진행했다. 여당 후보로 서울·부산시장 선거에 나섰으나 낙선한 것을 위로하는 자리였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