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25132 0912021042167625132 03 0304001 economy 6.3.1-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975072000

100대 건설사 중 태영건설 사망사고 가장 많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올해 1분기 태영건설 공사현장에서는 총 3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사진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소재 태영건설 사옥. /윤정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분기 과천·구리 공사현장서 3명 사망

[더팩트|윤정원 기자] 올해 1분기 100대 건설사 가운데 태영건설에서 사망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국토교통부는 21일 올해 1분기 상위 100대 대형 건설사에서 건설사고로 14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밝혔다. 태영건설에서는 이 기간 3명의 근로자가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월 20일과 2월 27일 과천지식정보타운 3BL공구, S-5BL공구 공동주택 공사 현장에서 근로자가 중량물에 맞는 사고가 발생했고, 3월 9일에는 구리갈매 지식산업센터 신축공사 현장에서 건설차량(펌프카)의 손상으로 근로자 1명이 차량 부품과 충돌해 숨졌다.

태영건설에 이어 삼성물산과 DL건설 현장에서서는 각 2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대건설 △GS건설 △대우건설 △롯데건설 △한라 △금강주택 △양우건설 등 7개 건설사에서도 각 1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같은 기간 발주청 중에선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서 발생한 사고 사망자가 2명으로 가장 많았다. △국가철도공단 △강릉에코파워 △산림청 △울산시 남구 △원주시 △한국농어촌공사 △한국도로공사 △한국수자원공사 △해남군 △홍성군 △화순군에서는 각 1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지자체에서 가장 많은 사망자가 발생한 지역은 경기도로 집계됐다. △화성시 △수원시 △과천시 등에서 총 12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이어 인천시에서 4명, 충청남도에서 3명, △서울 △부산 △광주에서 각 2명씩 사망자가 발생했다.

국토부는 사망사고가 발생한 10개 대형건설사에 대해 오는 6월까지 특별점검을 실시할 방침이다. 이상주 국토부 기술안전정책관은 "건설주체별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2분기부터는 100대 건설사뿐만 아니라 사망사고 발생에 책임이 있는 하도급 업체까지 확대공개하고 특별점검을 시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garden@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