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25225 0512021042167625225 01 0103001 politics 6.3.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618975366000

野 전대 '박근혜 사면' 수면 위…'여론 역풍' 부담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탄핵 찬반 불붙었던 2019년 전당대회 떠올리기도…尹 영입도 걸림돌

지도부도 이견…주호영 "개인 의견" 김재섭 "이러니 학습능력 떨어진다는 말 나와"

뉴스1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이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86회 국회(임시회) 제2차 본회의' 경제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서병수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4.20/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과 사면에 대한 논란이 야권의 4·7 재보궐선거 압승 이후 다시 수면 위로 오르고 있다.

곧 있을 전당대회와 내년 대선 등 굵직한 정치 일정을 앞두고 사면 요구가 분출되면서 보수야권이 다시 '탄핵'이라는 소용돌이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까지 나온다.

21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민의힘 중진인 5선의 서병수 의원은 전날(20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과연 박 전 대통령이 탄핵될 만큼 위법한 짓을 저질렀는지, 사법 처리돼 징역형에 벌금과 추징금을 낼 만큼 범죄를 저질렀는지 보통 상식을 갖는 저로는 이해가 힘들다"며 박 전 대통령의 탄핵에 대한 부당함을 주장했다.

그러면서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에게 이명박 전 대통령과 박 전 대통령 사면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건의하라고 촉구했다.

야권 인사의 박 전 대통령 탄핵 관련 공개적인 발언은 4.7 재보선 이후 약 2주,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두 전직 대통령의 구속 등에 대한 사과(지난해 12월15일) 이후 127일 만이다.

김 전 위원장이 보수정당 당 대표로서 처음으로 두 전직 대통령의 과오에 대해 공개적인 사과를 할 때도 당내 논란이 적지 않았다. 그나마 4·7 재보선을 앞두면서 탄핵 찬반과 사면 관련 논란은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었다.

서 의원의 발언으로 이르면 다음달 치러질 국민의힘 전당대회에서도 전직 대통령에 대한 탄핵, 사면에 대한 찬반을 놓고 주요 논쟁거리가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야권 한 관계자는 "겨우 '탄핵의 강'에서 벗어났는데 다시 전당대회 전체가 탄핵 찬반으로 흘러갈 수 있는 상황이 됐다. 2019년 전당대회가 떠오른다"며 "그 문제가 찬반이 있는 문제지만 이렇게 공개적인 이슈가 되어서 국민의힘에 무슨 득이 되겠나"라고 지적했다.

더욱이 이같은 움직임은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영입을 놓고도 걸림돌이 될 수 있다.

게다가 탄핵 논란이 다시 거세지면 박 전 대통령 관련 수사 책임자였던 윤 전 총장과 국민의힘과의 정치적인 융합도 어려워질 가능성이 높다.

서 의원의 탄핵 관련 발언 하루 만에 지도부에서도 이견이 표출됐다.

주호영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은 이날 비상대책위원회 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서 의원의 발언에 대해 "우리가 대정부질문을 일일이 사전에 내용 체크하고 의견을 미리 (전달)할 수 없다. 의원 개개인의 의견은 다를 수 있다"며 거리를 뒀다.

다만 김재섭 국민의힘 청년 비상대책위원은 서 의원의 발언을 작심 비판했다. 김 위원은 "탄핵이란 심판을 받고 국회 로텐더홀에서 의원 전원이 무릎을 꿇어가며 국민에게 사죄한 일이 불과 4년 전이고 많이 늦었지만 5개월 전에야 비로소 전직 대통령들에 대해 국민에게 진정성 있는 사과를 드렸다"며 "이러니 젊은 세대가 우리 당에 대해 학습 능력이 떨어지는 것 아니냐는 말이 아니겠는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이 선거에서 회초리를 세게 맞는 것을 보고도 떠오르는 게 없는지 우리 당 의원들에게 진지하게 묻고 싶다"고 했다.
ms@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