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25334 1082021042167625334 06 0601001 entertain 6.3.1-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618975800000 related

정준하, '무도' 추억..."그립고 기다려질 때였어" 울컥 (정준하하하)[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강현진 인턴기자] 정준하가 무한 도전을 다시 시청하며, 추억 여행을 떠났다.

20일 정준하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정준하하하'에 '준하형이 직접하는 무도 레전드편.. 이건..귀하네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정준하는 EP. 02 '무한도전 레전드 다시 보기' 편을 통해 무도 영상을 보고 직접 리뷰 하는 시간을 가졌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준하는 주옥같은 무도 레전드 클립들을 보다 "조회수 제일 많은게 '정준하 레전드 12초 우동'이네"라며 제일 먼저 시청했다.

뜨거운 우동을 빠르게 먹는 자신의 모습을 보던 정준하는 "이게 17년 전인 거 같다. 젊었다"며, "와 진짜 엄청 뜨거웠는데 이때, 입천장이 다 데어서 감각이 없었어"라고 그 당시의 상황을 이야기했다.

이어 "작가들 PD님 눈 땡그래지고 아이 그렇게까지 안해도 된다고"며 "60초 안에 먹자고 한거지 굳이 10초대에 먹자고 한 건 아니다"라고 당시 촬영장 반응을 이야기했다.

이에 "먹방으로 발자취를 남기고 싶었다"며 자신의 먹방 영상을 시청했다. 먹방 영상을 보다 "이래서 내가 식신 캐릭터를 얻어 가지고 식신원정대, 식신로드를 하게 된거야"라고 밝혔다.

다음으로 '촬영하다 찐으로 맞짱뜨는 하와 수' 시청했다.

정준하는 "이때가 이제 무한도전이 없어질 뻔했던 타이밍인데 시청률도 안 나오고 미래가 없었지"라고 회상했다. 이어 "그 뉴질랜드가 빵 터지고 나서 그 롤링페이퍼 한 게 엄청나게 좋았지. 그래서 멤버들 간의 케미와 관계를 좀 더 방송에서 많이 실어주려고 했던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리고 '상황극이라 쓰고 극딜이라 읽는다'를 보며 자신이 멤버들에게 놀림을 받았던 영상을 보던 정준하는 맨날 놀림받아서 어땠냐는 제작진의 물음에 "기분 나쁠 때도 솔직히 있었지 근데 뭐. 하도 그러니까 이게 캐릭터가 되다 보니"라며 쿨한 모습을 보였다.

반면, 무한 도전에서 활약하는 자신의 영상을 보던 정준하는 "이때는 뭐만 해도 다 재밌었어. 매주 목요일 녹화인데 녹화가 재미가 없으면 주말부터 우울 한거야. 근데 어느 순간 무도가 내가 좀 착각한 건지 모르겠지만 거의 매일 내 특집인 거 같은 거야"라며 그 시절을 떠올렸다. 이어 "촬영 날이 막 그립고 막 기다려질 때였어"라고 그리운 마음을 전했다.

특히 '무한상사' 특집 영상을 보고는 "사실 저 종이 펼 때부터 감정 잡고 있어가지고.. 정말 많이 울었는데", "정말 무한도전을 짤린다는 생각을 머릿속에서 계속하면서 진짜로 엄청 울었지"라며 다시 봐도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마지막으로 공포 특집 '나 홀로 집에'를 시청하면서 정준하는 "아우 이거는 정말 놀랐지"라고 말하며, 시간이 지나도 무서워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끝으로 "무도 레전드 다시 보니 어때요?"라는 질문에 "무도했던 우리 작가님, 카메라 감독님도 와주시고.. 사실 무도를 재방송으로도 잘 안 보고 가끔 짤로 돌아다닌 거를 자주 보는데... 오랫동안 내 거만 본 적은 처음", "내가 활약을 많이 했구나?"라며 자신의 활약에 뿌듯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유튜브 채널 '정준하하하' 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