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25951 0242021042167625951 05 0507001 sports 6.3.1-RELEASE 24 이데일리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618977581000

이슈 한국인 메이저리거 소식

'보스턴전 5이닝 4실점 패전' 류현진 "제구가 잘 안됐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이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경기에서 잰더 보가츠에게 3점홈런을 허용한 뒤 아쉬움 가득한 표정으로 외야를 바라보고 있다. 사진=AP PHOT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보스턴 레드삭스의 강타선에 고전한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자신의 제구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류현진은 21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 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보스턴과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했지만 5이닝 동안 8피안타 4실점을 내줘 패전투수가 됐다.

3회까지는 무실점으로 잘 막았지만 4회말 보스턴의 간판타자 잰거 보가츠에게 스리런 홈런을 맞은 것이 뼈아팠다. 이후 급격히 난조를 보였고 그 이닝에만 4점을 실점했다.

류현진은 경기 후 현지언론과의 화상인터뷰에서 “오늘 경기에서 패턴을 바꾼 뒤 공이 중앙으로 몰리는 경향이 있었다”며 “그래서 4회에 집중타를 허용한 것 같다. 몸쪽 승부는 계획한 것이었는데 제구가 잘 안 됐다”고 털어놓았다.

홈런에 대한 아쉬움도 숨기지 않았다. 류현진은 ‘오늘 경기 중 되돌리고 싶은 공 한 개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답은 나와 있지 않나. 홈런을 허용한 공이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그러면서도 홈런을 맞은 공은 실투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류현진은 “공은 나쁘지 않은 곳에 들어갔다”며 “다만 낮게 던지려고 한게 조금 높게 들어갔는데 상대 타자가 잘 친 것이었다”고 밝혔다.

구속도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베이스볼서번트 자료에 따르면 이날 류현진의 최고 구속은 91.4마일(147km)이었다. 하지만 전체적으로 놓고 봤을때 90마일 이상 나온 빠른공은 27개의 포심 패스트볼 가운데 단 2개 뿐이었다. 대부분은 87~89마일에 머물렀다. 빠른공 구속이 뒷받침되지 않다보니 주무기인 커터나 체인지업도 위력이 반감될 수밖에 없었다.

류현진은 “나도 지난 경기보다 구속이 떨어졌다는 걸 느꼈다”면서 “그래도 크게 다른 건 없었고 오늘은 (밸런스가) 안 맞았을 뿐이다”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