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25972 0102021042167625972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977565000

문 대통령, 오세훈·박형준과 靑오찬…野인사와 이례적 단독회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서울시장, 부산시장과 환담하는 문 대통령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오른쪽), 박형준 부산시장(왼쪽)과 오찬 간담회에 앞서 환담하고 있다. 2021.4.21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낮 청와대 상춘재에서 4·7 재보궐선거에서 당선된 오세훈 서울시장과 박형준 부산시장과 함께 오찬을 가졌다.

문 대통령이 야당 인사만을 초청해 오찬을 함께한 것은 극히 이례적인 일이다.

이날 오찬은 문 대통령이 제안하고 오세훈·박형준 두 시장이 응해 성사된 첫 대면 만남이다.

오 시장과 박 시장은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의 안내로 상춘재 앞뜰에 먼저 자리했으며, 문 대통령이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함께 들어서자 각각 주먹인사를 나눴다.

문 대통령은 두 시장에게 “날씨가 좋다. 두 분 반갑다”며 “취임을 축하드린다. 당선되자마자 곧바로 취임하셨다. 저도 당선되고 곧바로 취임했다”며 인사말을 건넸다.

이에 박 시장은 “귀한 자리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과 두 시장은 상춘재 앞뜰에서 선 채로 5분가량 담소를 나눈 뒤 오찬을 위해 건물 안으로 들어섰다.

비공개로 이어진 오찬에서는 코로나19 사태, 부동산 문제, 민생경제 회복 등 서울시·부산시의 주요 현안에 대한 의견이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무엇보다 코로나 방역, 부동산 문제 해결을 통한 서민 주거 안정 등을 위해 야당 소속인 두 단체장이 중앙정부와 긴밀히 소통·협력할 것을 당부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오늘 오찬은 대한민국 제1·제2 도시인 서울과 부산의 현안에 대해 야당 소속 단체장과 머리를 맞대고 힘을 모으는 협치의 자리”라고 설명했다.
서울신문

오세훈 서울시장과 인사하는 문 대통령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오세훈 서울시장, 박형준 부산시장과의 오찬 간담회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2021.4.21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9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방역과 부동산 문제는 민생에서 가장 민감한 사안”이라며 단체장이 바뀐 서울시·부산시와 정부가 특별한 협력 체제를 구축할 것을 주문했다.

4·7 재보선 이후 오 시장은 방역은 물론 민생도 지키겠다는 목표를 내걸며 서울시 방역 기조를 ‘규제방역’에서 ‘상생방역’으로 바꾸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업종별 영업시간 차등, 자가진단 키트 적극 도입 등을 거론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오 시장 취임 이후 정부와 서울시 간 방역에 혼선이 빚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기도 했다.
서울신문

박형준 부산시장과 인사하는 문 대통령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오세훈 서울시장, 박형준 부산시장과의 오찬 간담회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2021.4.21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지난 13일 문 대통령과 화상으로 마주한 국무회의에서 오 시장은 부동산 공시가격 상승에 따른 국민 부담을 경감하기 위한 관련 법령을 개정하고, 공동주택 가격 결정 과정에 지자체도 참여할 수 있게 해달라고 건의한 바 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전날 낙선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와 김영춘 부산시장 후보를 청와대로 불러 만찬을 함께하며 위로했다고 청와대 관계자가 밝혔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