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26064 0372021042167626064 06 0603001 entertain 6.3.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977975000 related

[POP이슈]"부름 있다면 언제든" 방탄소년단, 2022년 동반입대 가능성 "입장 無"(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방탄소년단/사진=헤럴드POP DB



[헤럴드POP=박서연 기자]그룹 방탄소년단(BTS, 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이 2022년 동반 입대 가능성에 대해 빅히트 뮤직 측이 "드릴 말씀 없다"라고 전했다.

21일 유성만 리딩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하이브(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분석 리포트를 공개, 방탄소년단의 동반 입대 가능성을 언급했다.

유성만 애널리스트는 "방탄소년단 멤버 중 맏형 진의 군 입대 시간이 다가온다"라며 "2022년 중순까지 방탄소년단 멤버들의 동반입대가 예상되는 상황이다. 입대 전 사전제작 효과로 실제 공백은 만 1년 수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더불어 세븐틴, 뉴이스트,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엔하이픈, 여자친구 등 국내 최정상 아티스트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는 것은 물론 최근 인수합병을 통해 저스틴 비버, 아리아나 그란데 등 해외 아티스트까지 합류해 하이브의 미래가 밝다고 전했다.

특히 유성만 애널리스트는 "방탄소년단은 기존 K팝 스타의 한계를 뛰어넘어 비틀즈와 마이클잭슨 급의 반열에 올랐다"라며 군 복무로 인한 공백기 후에도 반영구적 활동과 수익창출이 가능할 것이라 덧붙였다.

이에 소속사 빅히트 뮤직 측은 헤럴드POP에 "병역 관련은 아티스트가 밝힌 것 외에 저희가 따로 드릴 말씀이 없다. 양해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헤럴드경제

방탄소년단/사진=빅히트 뮤직



방탄소년단이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만큼 이들의 군 입대 문제에 대해 많은 이들이 주목하고 있다.

이에 방탄소년단은 여러 차례 군 입대와 관련한 질문을 받아왔다. 지난해 11월 1992년생 맏형인 멤버 진은 'BE'(비)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대한민국 청년으로서 병역은 당연한 문제라 생각한다. 나라의 부름이 있으면 언제든지 응하겠다. 시기가 되고 부름이 있다면 언제든 응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국회 역시 방탄소년단의 군 입대를 염두에 둔 듯 지난해 12월 병역법 일부개정법률안을 공포했고, 2021년 6월 23일부터 문화·훈포장을 받은 대중문화예술인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추천을 받으면 만 30세까지 입대를 늦출 수 있게 됐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018년 10월 한류와 우리말 확산의 공로를 인정받아 화관문화훈장을 수상한 바 있다.

하이브 측은 지난 4월 투자설명서를 통해 해당 법안을 언급하며 "당사의 주요 아티스트인 방탄소년단은 1992년생 내지 1997년생의 현역병 입영대상 멤버로 구성돼 있으며, 이 중 출생연도가 가장 빠른 멤버인 진(본명 김석진)은 2022년 말일까지 병역법에 따른 입영 연기가 가능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멤버들의 군입대 시기 및 방법은 결정된 바 없다고 알렸다.

꾸준히 군 입대 의지를 밝힌 방탄소년단. 하지만 한 애널리스트의 의견으로 또 다시 병역 이슈에 휩싸이게 됐다. 방탄소년단 멤버들 혹은 하이브 측이 공식적으로 입대를 발표하기 전까지 섣부른 추측은 없길 바란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