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28392 0032021042167628392 02 0208001 society 6.3.1-RELEASE 3 연합뉴스 67560460 true true false false 1618982350000

이슈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

부산환경단체, 원전 오염수 방류 일본 도쿄전력 상대 소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민법 217조 근거 들어 내일 부산지법에 접수, 소송장 일본영사관에도 전달

연합뉴스

'해양 방류' 결정된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담은 탱크
(후쿠시마 AFP=연합뉴스) 일본 정부는 13일 동일본 대지진 때 원전 사고를 일으킨 후쿠시마 제1 원전의 탱크에 보관 중인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하기로 각료회의를 통해 결정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방류 예정인 오염수는 125만t이 넘는다. 사진은 지난 2월 14일 촬영한 도쿄전력의 후쿠시마 제1 원전(위)과 오염수 탱크(아래)의 모습. [지지통신 제공] sungok@yna.co.kr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후쿠시마 제1 원자력발전소 방사능 오염수 방류와 관련해 부산 환경단체가 방류 금지 소송을 제기하기로 해 귀추가 주목된다.

부산환경운동연합은 일본 도쿄전력 홀딩스 주식회사를 상대로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금지 청구의 소'를 22일 부산지법에 제기할 예정이라고 21일 밝혔다.

부산환경운동연합은 민법 217조에 의해 도쿄전력 오염수 방류 금지를 청구할 권리가 주민에게 있다고 밝혔다.

민법 217조는 매연, 열기체, 액체, 음향 진동 등 기타 이에 유사한 것으로 이웃 토지의 사용을 방해하거나 이웃 거주자 생활에 고통을 주지 않도록 조처를 할 의무를 부과하고 있다.

일본 영사관 앞에서 오염수 방류를 규탄하는 각종 시민사회의 집회가 잇따르는 상황에서 부산 환경연합이 법률적 행동에도 나선 것이어서 주목된다.

연합뉴스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일본 정부 규탄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부산환경회의, 부산소비자단체협의회 등 부산지역 시민단체가 14일 오후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영사관 앞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 일본정부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21.4.14 handbrother@yna.co.kr



소송대리는 법무법인 민심에서 맡게 됐다.

부산환경연합은 "방사능 오염수에는 국제암연구소(IARC)가 발표한 1급 발암물질인 세슘-137, 스트론튬 등이 다량 포함되어 있는데 아무리 희석하고 정화한다고 하더라도 인체에 암을 일으키지 않는 '문턱선량'은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이 국제방사선방호협회(IARC) 등 원자력 학계의 확고한 입장"이라고 밝혔다.

환경연합은 "특히 삼중수소의 경우 다핵종제거설비(정화 장치)로도 걸러지지 않기 때문에 그 위험성이 더욱 높다"고 강조했다.

이어 "해양생태계 파괴를 넘어, 바다의 어류, 해조류를 통해 우리의 생명에 치명적인 손해를 끼치게 될 것"이라면서 "일본에서 방류하면 최소 한 달 만에 우리나라에 이를 수 있어 가장 가까운 부산의 타격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부산환경운동연합은 22일 소장을 접수한 이후 오전 11시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해당 소송장을 일본영사관에도 전달할 방침이다.

rea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