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32174 0532021042167632174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53 노컷뉴스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618987391000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文대통령 "백신 접종후 사지마비 조무사, 직접 찾아가 살펴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안타까운 상황에 따뜻한 위로 필요, 치료비 지원 등 도움 될 수 있는 조치 신속히 취해야"

CBS노컷뉴스 조은정 기자

노컷뉴스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백신 접종 후 사지마비로 고통을 겪고 있는 40대 여성 간호조무사와 가족들을 위로하고 지원 방안 검토를 지시했다.

청와대 박경미 대변인은 전날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했다가 사지마비 등의 부작용을 보여 입원한 간호조무사와 배우자가 억울함을 호소하는 국민청원을 올리자 문 대통령이 관련 지시를 했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간호조무사의 안타까운 상황에 따뜻한 위로가 필요하다며, 관계 당국에서 직접 찾아가서 상황을 살피고 어려움을 덜어드리라"고 참모들에게 당부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의학적 인과관계 규명에는 시간이 걸리겠지만, 그와 별도로 의료보호제도에 따라 할 수 있는 치료비 지원 등 도움이 될 수 있는 조치들이 신속하게 취해지도록 세심하게 살피라"고 지시했다.

또한 "평소 건강했다고 하니 치료와 함께 원인 규명에도 최선을 다해 달라"고 덧붙였다.

노컷뉴스

서울 강서구 부민병원에서 시민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간호조무사의 남편은 청와대 국민청원에 아내가 백신 접종 19일만에 사지가 마비돼 입원한 사연을 올리면서 "치료비와 간병비가 일주일에 400만원인데 어떻게 감당하나"고 어려움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질병관리청도 조사만 하고서 깜깜무소식이다. 전화하면 질병관리청과 시청 민원실, 구청 보건소가 핑퐁을 한다"며 "정부는 '해외 사례는 있지만 인과성이 인정되지 않았다'며 억장을 무너뜨렸다"고 비판했다.

청원인은 "백신을 맞지 말고 코로나에 걸리는 게 현명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국가를 믿고 접종했는데 돌아온 것은 큰 형벌뿐이다. 국가가 있기는 한 것인가" 라고 정부의 역할을 되물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