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36650 0182021042167636650 03 0303001 economy 6.3.1-RELEASE 18 매일경제 63501171 false true false false 1618994219000

이슈 동학개미들의 주식 열풍

동학개미 '76조 실탄' 들고 돌아왔다…2.7조 폭풍매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지난 12일부터 20일까지 최근 7거래일 연속 숨가쁘게 오른 코스피가 21일 외국인투자자들의 차익 매물 여파로 1.52% 하락했다. 코스피는 하루 만에 다시 3200을 반납했다. 외국인과 기관의 매물을 개인투자자들이 2조7100억원어치 순매수하며 버텼지만 역부족이었다. 2분기 실적 장세 기대감에 '동학개미'로 불리는 개인은 올 들어 네 번째로 많은 자금을 코스피에 쏟아부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1.52% 하락한 3171.66으로 마감했다. 개인은 2조7100억원을 순매수했지만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조4300억원, 1조2800억원 순매도를 기록했다. 연기금의 집중 순매수가 이어지고 있는 코스닥은 1022.22로 마감하며 1000대를 지켰다.

이날 개인의 코스피 순매수액은 올해 들어 네 번째로 큰 금액이다. 개인은 지난 1월 11일 역대 최대인 4조4900억원을 순매수하며 외국인과 기관의 매물을 소화했다. 1월 26일에도 외국인과 기관이 4조2000억원을 순매도하자 개인은 4조2000억원을 순매수하며 지수 방어에 나섰다. 한 달 후인 2월 26일에도 개인은 코스피에서 3조7000억원을 순매수했지만 외국인과 기관은 3조8000억원을 순매도하며 다시 한 번 '쩐(錢·전)의 전쟁'을 벌였다.

한 달 이상(37거래일) 잠잠하던 '개인 대 외국인·기관' 구도는 이날 주식시장에서 재현됐다. 김대준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오늘(21일) 한국 증시는 신고가 경신에 따른 차익 실현 매물이 기관과 외국인 중심으로 나왔고 이것을 개인이 매수하며 낙폭을 방어했다"고 설명했다.

동학개미들이 코스닥까지 합쳐 3조원 가까운 순매수를 기록할 수 있던 것은 꾸준히 늘어난 투자자예탁금이 한 몫한 것으로 보인다.

투자자예탁금은 올해 초(1월 12일) 74조4559억원까지 증가한 후 주식시장이 지루한 횡보 국면에 접어들자 지난달 11일 57조6372억원까지 빠졌다. 하지만 2분기 이후 유동성 장세에서 실적 장세로 넘어가면서 주요 기업에 대한 실적 전망치가 올라가자 지난 20일 기준 75조7884억원까지 증가하며 사상 최대치 기록을 갈아치웠다. 최근 일주일 새 투자자예탁금은 12조1865억원 증가했다.

한 리서치 센터장은 "오늘(21일)처럼 지수가 크게 빠질 때 그동안 풍부하게 쌓인 예탁금이 완충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며 "예탁금이 늘어나면 주가가 오르는 선후관계는 약하지만 최근 주가가 많이 오르면서 증시 유입 자금도 다시 늘어난 것 같다"고 말했다.

예탁금이 대기 자금 성격이라면 실제 투자로 이어지는 자금인 신용거래융자 잔액도 최근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증권사 신용대출인 신용거래융자는 올 2월 초 20조원 아래까지 내려갔지만 꾸준히 회복해 지난 20일 22조9046억원까지 늘었다.

[문지웅 기자 / 신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