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36797 0202021042167636797 06 0601001 entertain 6.3.1-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994461000 popular

김창열, 故이현배 대리작사 사실이라면...수억 배상 가능성?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김창열(왼쪽), 고 이현배. 사진l스타투데이DB, KBS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그룹 DJ DOC 이하늘(50)이 김창열(48) 작사로 알려진 곡을 친동생 고(故) 이현배(48)가 썼다고 주장, 대리작사 의혹이 일었다. 이 주장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김창열이 거액의 손해배상을 해야 할 수도 있다는 의견이 나왔다.

지난 17일 그룹 45RPM 멤버 이현배가 제주 서귀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후, 이하늘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이현배 사망은 김창열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하늘은 김창열이 펜션 사업에서 갑작스럽게 발을 빼며 이현배가 생활고에 시달렸고, 배달 아르바이트 중 교통사고를 당했지만 돈이 없어 MRI도 찍지 못했다고 했다.

아울러 이하늘은 고 이현배가 DJ DOC 노래를 대리 작사, 작곡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김창열 노래 가사도 이현배가 썼다. 김창열은 멜로디를 만들 줄도 모른다. 20년 동안 (이)현배가 가사를 써 줬다”면서 “그런데도 김창열이 이현배에게 밥 한 끼 산 적 없다”고 했다. 이현배를 대신해 김창렬의 이름을 올린 이유로는 "책임감을 갖길 바랐다"고 설명했다.

스타투데이

DJ DOC 이하늘, 김창열, 정재용(왼쪽부터). 사진l스타투데이DB


이와 관련 법무법인 선명 신홍명 변호사는 21일 텐아시아와 인터뷰에서 “이현배가 작사 내지 작곡한 창작물이 존재한다면 그에 대한 저작권은 당연히 이를 창작한 이현배에게 존재한다”라고 밝혔다.

신 변호사는 두 사람 사이에 저작권 관련 별도의 계약이 없었다면, 손해액 추정 제도와 배상제도 등에 따라 손해배상을 부담해야 할 수도 있다고 봤다. 이하늘의 주장이 사실로 입증된다면 최대 10년 간 김창열이 저작권 협회를 통해 받은 저작권료 가운데 상당액을 소송을 통해 돌려받을 수 있을 것이라는 의견이다.

한국음악저작권협회에 저작권이 등록된 DJ DOC의 노래 91곡 중, 김창열이 작사가로 이름을 올린 노래는 빅히트한 ‘DOC와 춤을’을 비롯해 '에브리바디(EVERYBODY)', '원 나이트(ONE NIGHT)', '마음대로해', '무아지경' 등 5곡이다. 특히 ‘DOC와 춤을’이 전 국민적 사랑을 받은 점을 고려하면 김창열은 거액의 저작권 수입을 올렸을 것으로 추정된다.

스타투데이

2010년 7월 27일 방송된 '승승장구'에 출연한 DJ DOC. 사진|KBS2


지난 2010년 7월 27일 방송된 KBS2 '승승장구'에 DJ DOC가 출연했을 당시 이하늘이 저작권 수입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최화정이 "유명한 작곡가들은 실제로는 몰랐는데 통장을 보니까 꽤 많이 들어왔다고 한다. 하늘씨는 대략 어느 정도?"라고 묻자 이하늘은 "통장이 신용불량 때문에 확인이 불가능한데 얼마 전에 확인해봤다"며 "1억 2000만원 정도 들어왔다"고 말해 놀라게 했다. 또 이하늘은 '런투유(Run to you)'같은 경우 800만원의 빚 때문에 저작권을 포기했다. 그렇게 잘 될 줄 몰랐다"고도 했다.

또 이현배 측이 저작권으로 벌어들인 수익을 정확하게 입증하지 못하더라도 김창열의 배상 책임이 사라지는 것은 아니라고 했다. 저작권법 제125조에 의거해 저작물마다 1000만 원(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고의 침해 시 5000만 원) 이하의 범위 내에서 상당한 금액을 청구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특2호실에 마련된 고 이현배의 빈소에는 이틀째 동료 연예인들의 조문이 이어졌다. 리쌍 길, 리짓군즈 멤버 뱃사공, 블랭, 피타입, 보이비 등 DJ DOC, 고 이현배와 친분 있는 연예인들이 빈소를 찾아 추모했다. 방송인 겸 가수 하하는 바쁜 스케줄 속에 이틀 내내 빈소를 찾아 이하늘을 위로했다.

상주로 빈소를 지키고 있는 이하늘은 동생을 잃은 슬픔에 이날 더욱 핼쑥해진 모습을 보였다. 전날 이하늘은 정재용과 함께 조문 온 김창열에게 "얘기는 나중에 하자"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낮 고 이현배의 입관식이 진행됐으며, 발인은 22일 오전 11시 엄수된다. 장지는 경기도 광주 한남공원이다. 이현배 부검의는 19일 부검을 마친 뒤 “교통사고에 따른 후유사망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심장 이상 소견"을 냈다.

trdk0114@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