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37373 1232021042167637373 08 0805001 itscience 6.3.1-RELEASE 123 fn아이포커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995530000

눈부심이 심하다면 이 병일 수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fn아이포커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눈부심이 나타나는 안질환은 백내장, 포도막염 등 다양하지만, 눈부심과 야맹증이 함께 나타난다면 망막색소변성증을 의심해볼 수 있다. 망막색소변성증은 안구 가장 안쪽에 위치한 투명한 조직인 망막의 기능이 떨어져 발병한다.

망막색소변성증은 유전적인 이유로 나타나는 경우가 많으며, 10~20대의 비교적 젊은 나이에 처음 증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4000명 중 1명 꼴로 걸리는 병으로 흔한 질병은 아니다. 그러나 세포의 기능이 망가지면서 심할 경우 최대 실명에까지 이를 수 있는 심각한 질환이다.

낮에는 눈부시고, 밤에 시력이 떨어지는 야맹증은 망막색소변성증의 대표적인 증상이다. 또 시야가 점점 좁아지는 시야협착 증상, 색을 구별하기 어려운 색각 장애도 동반될 수 있다. 그러나 이런 증상이 나타난다고 무조건 망막색소변성증을 의심해 볼 수는 없기 때문에 평소 주기적인 안과 검진을 통해 발병을 점검하는 것이 좋다.

앞서 말했듯 망막색소변성증의 발병은 유전적인 원인이 대부분을 차지한다. 때문에 가족 중에 해당 질병을 겪은 사람이 있다면 특히 주의해야 한다. 망막색소변성증의 뚜렷한 치료제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평소 눈 건강을 꾸준히 관리한다면 발병 위험을 낮출 수 있다.

외출 시 선글라스를 꼭 착용해 자외선으로부터 눈을 보호하고, 루테인, 비타민A가 풍부한 음식과 영양제를 섭취하는 것이 좋다. 디지털 화면에서 나오는 블루라이트도 다양한 안질환의 원인이 된다. 블루라이트 차단 필름 및 안경을 착용하고, 1시간에 5분씩 눈을 감거나 먼 곳을 응시하는 등 눈에 휴식을 주도록 하자.

장은지 기자 jji@fnnews.com

※ 저작권자 ⓒ fn아이포커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