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38056 0372021042167638056 06 0601001 entertain 6.3.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997440000 popular

[POP초점]"출연료 회당 1억인데vs문제될 일 No"..이제훈, '모범택시' 액션 대역 논란(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이제훈/사진=민선유기자



[헤럴드POP=천윤혜기자]배우 이제훈이 '모범택시' 속 티나는 액션 대역으로 예상치 못한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모범택시'에서는 김도기(이제훈 분)가 학교 폭력 가해자 및 조폭들과 싸우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도기는 화려한 액션 실력으로 이들을 응징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대역 배우가 액션 장면을 소화한 부분이 한눈에 보이며 시청자들의 몰입을 깬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제훈은 짧은 머리였지만 대역을 쓴 장면에서는 김도기가 긴머리를 흩날리고 있었기 때문. 체형 또한 이제훈과 달라 대역 배우가 해당 장면을 연기하고 있다는 사실이 도드라졌다.

이에 이제훈을 향해 아쉽다는 목소리가 이어졌다. 특히 이제훈이 '모범택시'에서 회당 1억 원의 출연료를 받는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일부는 그를 향해 비난 어린 시선을 보내기도 했다.

반면 일각에서는 위험한 액션신에서 대역 배우를 쓰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문제될 여지가 없다고 반박했다. 출연료로 얼마를 받든 대역 문제와는 전혀 관계 없는 일이라는 것. 이들은 이제훈에게 책임감이라는 이름으로 과한 비난을 쏟아내는 것에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헤럴드경제

SBS '모범택시' 방송 캡처



이제훈은 앞서 '모범택시' 제작발표회 현장에서 "액션이 드라마에서 큰 포인트가 된다"며 액션신 소화를 위해 많이 연습했음을 알렸다. 그는 "체력적으로 부담이 됐다. 혹여나 다칠까봐 걱정도 됐지만 안전하게 촬영하도록 제작진 분들이 노력 해주셔서 나는 이 한 몸 불사르기만 하면 됐다"고 밝힌 바 있다. 그만큼 액션신이 '모범택시'에서 중요한 비중인 것은 사실. 다만 그것을 어떻게 표현할지는 상황에 따라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다.

'모범택시'는 지난 9일 첫 방송을 시작한 이후 호평을 받으며 화제성을 모으고 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예상치 못한 논란에 휩싸이고 있는 상황. '모범택시'가, 또 이제훈이 이 대역 논란을 어떻게 헤쳐나갈지 앞으로의 방송에 더욱 기대가 쏠린다.

한편 SBS 드라마 '모범택시'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