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39482 0432021042167639482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43 SBS 66359757 true true false false 1619003848000

이슈 국내 백신 접종

"혈전 위험보다 이익 더 커"…접종 시작하는 얀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부작용 논란 속에 미국에서 생산과 접종이 일시 중단된 얀센 백신에 대해서 유럽 보건당국이 조사한 결과를 내놨습니다. 부작용이 생길 가능성은 있지만, 그게 매우 드물기 때문에 백신을 맞는 게 더 낫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이에 따라 유럽 나라들은 얀센 백신을 맞기로 했고, 우리도 계획된 물량을 예정대로 들여오기로 했습니다.

김덕현 기자입니다.

<기자>

유럽의약품청은 얀센 백신을 접종한 뒤 혈소판 감소를 동반한 희귀 혈전 부작용이 생길 가능성이 있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하지만 부작용이 접종자 700만 명 가운데 8명에게서만 나타난 만큼, 위험성은 극히 낮고 백신 접종의 이익이 더 크다고 설명했습니다.

[에머 쿡/유럽의약품청장 : 백신의 이익이 (헐전) 위험성보다 여전히 크고, 제품 라벨에 위험성을 경고하는 자세한 정보를 정리했습니다.]

얀센 백신은 앞서 혈전 부작용 논란을 빚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처럼 항원 유전자를 운반하는 전달체로 아데노 바이러스를 이용합니다.

면역 반응을 일으키는 내용물은 서로 다릅니다.

두 백신 모두에서 사용된 아데노 바이러스가 혈전의 한 원인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유럽의약품청의 발표 직후 이탈리아는 얀센 백신을 "안전한 백신으로 평가한다"고 발표하고, 60세 이상부터 접종을 시작하기로 했습니다.

얀센 백신의 혈전 사례가 모두 60세 미만에서 나온 점을 고려한 조치입니다.

반면 네덜란드는 18세 이상 모두에게 맞히기로 했습니다.

우리 정부도 2분기부터 얀센 백신이 도입되면 접종을 시작할 계획입니다.

다만 연령별 접종 제한 여부는 해외 사례를 검토해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미국 보건 당국은 얀센 백신을 생산하는 볼티모어 공장에 생산 중단 명령을 내린 상태지만, 얀센 본사는 국내 도입 600만 명분 공급에는 차질이 없을 거라고 밝혔습니다.

(영상편집 : 박진훈)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덕현 기자(dk@sbs.co.kr)

▶ [제보하기] LH 땅 투기 의혹 관련 제보
▶ SBS뉴스를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