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40035 0012021042167640035 01 0102001 politics 6.3.1-RELEASE 1 경향신문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619005980000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문 대통령 “정무수석이 소통창구, 두 분도 채널 지정해달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박형준 부산시장과 오찬

[경향신문]

경향신문

주먹 인사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오세훈 서울시장과 박형준 부산시장을 만나 주먹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날 문 대통령과 두 시장은 오찬을 함께하며 현안에 대한 얘기를 나눴다. 강윤중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야당 인사만 초청 이례적…재·보선 이후 소통 모양새
오 “재건축 안전진단 기준 완화” 건의엔 신중한 입장
박 “엑스포·가덕도는 대통령 프로젝트”엔 지원 의사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4·7 재·보궐 선거에서 당선된 국민의힘 소속 오세훈 서울시장과 박형준 부산시장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했다. 문 대통령이 야당 인사만 초청해 오찬간담회를 한 것은 이례적이다. 재·보선 참패로 민심 이반을 확인한 문 대통령이 개각 등을 통해 비주류·비문재인계 인사들을 전면 배치한 데 이어 야당과의 소통에도 적극 나서 민심을 포용하는 모습을 보이겠다는 취지로 읽힌다.

서울과 부산에서 야당 후보가 당선된 후 방역·부동산 정책에서 정부와의 엇박자가 노출될 것이라는 우려를 불식하기 위한 자리이기도 하다. 문 대통령은 전날엔 낙선한 박영선·김영춘 전 후보를 초청해 위로 만찬을 했다.

이날 청와대 상춘재에서 두 시장을 맞이한 문 대통령은 “당선되자마자 곧바로 취임하셨다. 저도 당선되고 곧바로 취임했다”며 “선거와 행정은 다르지 않으냐”는 말을 건넸다. 대통령도 인수위 없이 취임해, 재·보선으로 당선과 동시에 취임한 두 시장의 어려움에 공감한다는 취지다.

문 대통령은 “정무수석을 소통창구로 할 테니 두 시장님도 채널을 지정해달라”고 당부했다. “(시·도지사가 참여하는) 제2 국무회의를 하고 싶은데 개헌이 필요한 사안이라 아직 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오 시장에게 “국무회의에 꼭 참석해달라”고도 했다.

박 시장이 부산 엑스포, 가덕도신공항 문제를 언급하며 “엑스포도, 가덕도도 다 대통령 프로젝트”라며 지원을 요청하자 문 대통령은 “그걸 시민들한테 잘 얘기 좀 해주세요”라며 맞장구를 쳤다.

한식을 메뉴로 1시간20분가량 이어진 오찬에선 부동산, 백신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한 논의가 이어졌다. 분위기는 화기애애했지만 전직 대통령 사면, 재건축 등 민감한 현안에 대해선 양측이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오 시장은 “안전진단을 강화한 것이 재건축을 원천봉쇄하는 효과를 낳고 있다. 여의도 시범아파트 같은 재건축 현장을 대통령이 나가 봐주시면 좋겠다”며 재건축 안전진단 기준 완화를 건의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쉽게 재건축을 할 수 있게 하면 아파트 가격 상승을 부추길 수도 있고 멀쩡한 아파트를 재건축하려 할 수도 있다. 낭비 아니냐”고 반박했다. 다만 “민간 재개발을 막으려는 게 아니라 시장 안정 조치만 강구되면 언제든지 가능하다”면서 “국토부로 하여금 서울시와 더 협의하게 하고 필요하면 현장을 찾도록 시키겠다”고 답했다. 박 시장이 “전직 대통령은 최고 시민이라 할 수 있는데, 저렇게 되셔서 마음이 아프다”며 이명박·박근혜씨 사면을 제안한 데 대해서도 문 대통령은 국민 통합과 국민적 공감대를 들어 신중한 입장을 유지했다.

백신 문제와 관련, 문 대통령은 11월 집단면역 달성이 가능하다며 “초반에는 백신 부작용을 고려해 신중하게 접근했는데 이제는 하루 200만명 접종이 가능하기 때문에 속도를 내야 한다”고 말했다. 기모란 청와대 방역기획관에 대한 얘기도 나왔다. 야당은 기 기획관의 배우자가 여당 소속 후보로 지난 총선 때 출마한 점 등을 들어 ‘코드 인사’라고 비판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후보로 나섰던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의 남편이 야당 소속 의원이었고, 자신에게 날을 세웠던 문병호 전 의원의 부인이 현 정부에서 대법관에 임명된 점,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의 처남이 <반일 종족주의>의 대표 저자인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라는 점 등을 언급하며 “전혀 문제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이주영 기자 young78@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 나의 탄소발자국은 얼마?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