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40222 0042021042167640222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19006399000

'접종 후 사지 마비' 간호조무사...대통령, 지원 검토 지시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AZ 백신 접종 뒤 사지 마비' 40대 간호조무사

간호조무사 남편이 청와대 청원 글 "병원비 막막"

"비용 부담에 코로나19 걸리는 게 낫다는 생각도"

방역 당국 "보상 절차 안내 미흡, 개선하겠다"

[앵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뒤 사지 마비 증상이 나타난 40대 간호조무사 가족이 일주일에 4백만 원씩 나오는 치료비로 고통받고 있다며 국민청원을 올려 5만 넘는 동의를 받았는데요.

문재인 대통령은 백신 접종과의 인과성 규명 전이라도 해당 간호조무사에게 치료비가 지원될 수 있게 검토하라는 지시를 내렸습니다.

김경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40대 간호조무사 아내가 사지 마비 등의 이상 증상을 겪고 있다는 내용의 청와대 청원입니다.

'과연 국가가 있기는 한 것이냐'며 글을 맺은 청원인은 YTN과의 통화에서 일주일에 4백만 원 나온 입원 치료비가 너무 막막해 글을 올리게 됐다고 호소했습니다.

[해당 간호조무사 남편 : (일주일에) 4백만 원씩이라면 천6백만 원이고 아니어도 최소 천만 원 들어갈 거라고 생각하는데 이게 한두 달도 아니고 6개월에서 1년 간다고 하니 사람이 눈앞이 깜깜한 거죠.]

병원에서 일하다 보니 백신을 안 맞을 수가 없는 분위기라서 아내는 접종을 거부할 생각조차 못 했는데,

막상 불상사가 생겼는데도 보상절차 안내도 제대로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치료가 끝난 뒤에 비용 보상을 청구하라는 원론적인 답변에 이어

백신 접종과 인과 관계가 인정된 뒤에도 최대 120일까지 보상 심사가 걸린다는 안내에 마음이 더 무거웠다는 겁니다.

[해당 간호조무사 남편 : 그것도 심사 기간이 120일이래요. 4달이잖아요. (치료가) 6개월이 될지 1년이 될지 모르는데 거기에 또 (심사) 4달을 해서 이게 된다, 안 된다 이런 보장도 없는데 그때 가서 (비용 청구) 하라고 하니 사람이 얼마나 답답합니까.]

당장 병원비가 너무 부담돼 다음 주부터 퇴원을 생각하고 있다는 청원인은

이럴 거면 차라리 코로나19에 걸리는 게 나았겠다는 생각까지 했다고 전했습니다.

[해당 간호조무사 남편 : 코로나 확진 피해자는 산재 신청하세요라는 포스터가 딱 있더라고요. 아 이럴 바에는 그냥 코로나 피해 다니든지 정 안되면 코로나 걸려서 그러면 국가에서 다 치료비도 대주고 산재처리도 다 해준다는데 어쩔 수 없이 맞아 가지고 이거.]

평소 건강했던 것으로 알려진 간호조무사의 사연에는 하루 만에 5만 명 이상 동의를 표했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방역 당국은 백신 접종으로 인한 피해 보상 심의는 120일 안에 처리되는 게 맞고, 보상 절차가 제대로 안내되지 못한 부분은 개선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간호조무사에 위로를 전하면서 지원방안 검토를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의학적 인과관계 규명까진 시간이 걸리겠지만 그와 별도로 치료비 등 지원 방안을 논의해 달라고 당부한 겁니다.

대통령의 지시가 있었던 만큼 조만간 지원 방안이 마련될 것으로 보이지만, 동시에 다른 부작용 의심 사례에 대한 형평성 논란이 불거질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YTN 김경수[kimgs85@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매주 공개되는 YTN 알쓸퀴즈쇼! 추첨을 통해 에어팟, 갤럭시 버즈를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