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40355 0292021042167640355 05 0506002 sports 6.3.1-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19007060000

전북 김상식 감독, "지켜야 한다는 마음이 컸다" [울산톡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울산, 조은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울산, 우충원 기자] "지켜야 한다는 마음이 컸다".

울산 현대와 전북 현대는 21일 울산문수축구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 1 2021 11라운드 맞대결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무승부로 울산과 전북은 각각 승점 1점을 추가했다. 전북은 8승 3무 승점 27점으로 1위를 유지했고 울산은 6승 3무 2패 승점 21점으로 2위를 기록했다.

전북 김상식 감독은 경기 후 "11라운드를 하면서 올 시즌 선수들 몸 상태가 가장 좋지 않았다. 중요한 경기였지만 전체적으로 어려움이 있었다. 성남 경기 후 먼 원정을 왔다.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 승점 3점을 내주지 않고 무패로 1라운드를 마무리 한 것은 만족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수비적인 경기를 펼치는 울산과 대결에 대해서는 "리그에서 실력차가 크지 않기 때문에 어려움이 있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8승 3무로 1라운드를 마무리 잘했다. 강원전을 잘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감독 부임 후 첫 '현대가 더비'를 펼친 김 감독은 "소극적으로 나선 것은 맞다. 지켜야 한다는 마음이 강했던 것 같다. 승점 6점차가 나기 때문에 조심스럽게 경기를 펼친 것 같다. 선수들에게 적극적으로 움직이라고 주문했지만 승리하지 못했다"라고 전했다.

김상식 감독은 "쿠니모토를 하프타임에 출전 시킨 것은 공격적으로 나서는 것이었다. 내려와서 플레이를 펼쳤다. 스트라이커처럼 경기를 펼치기를 원했는데 잘 안됐다. 앞으로 장점을 발휘할 수 있도록 높은 자리에 남겨두겠다"고 말했다.

소문난 잔치였지만 먹을 것이 없었다는 이야기에 대해 김상식 감독은 "책임감을 많이 느낀다.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했으면 하는 바람이 있었다. 승부의 세계에서 승패는 당연한 것이다. K리그 1, 2위 팀의 대결이었다면 더 재미있는 경기를 펼치는 것이 맞았다. 앞으로 시즌이 끝난 것이 아니다. 다음에 울산을 만났을 때는 더욱 재미있는 경기 펼치도록 준비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김 감독은 "적극적으로 공격을 펼치라고 주문을 한다. 하지만 저도 선수 때 압박감을 크게 받았다. 이기는 것도 중요하지만 지면 안된다는 생각이 크게 들것이다. 선수들의 몸 상태가 좋지 않은 것이 문제였다. 다음 경기서는 골이 잘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무패로 1라운드를 마친 김 감독은 "전북은 초반 흔들리기도 했다. 그러나 지지 않으면서 승점을 쌓았다. 점점 많은 골을 넣고 승점을 따냈다. 전체적으로 봤을 때 우리는 좋은 성과를 만들었다. 2라운드서는 더 좋은 성적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 10bird@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