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40463 0042021042167640463 04 0401001 world 6.3.1-RELEASE 4 YTN 62165766 true true false false 1619007353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美 테슬라, 중국 고객에 결국 사과...공산당 개입하자 심야에 '항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미국 전기차 회사인 테슬라가 고장 난 차의 환불을 요구하는 중국 소비자에게 결국 사과했습니다.

중국 공산당이 나서 테슬라를 '도로 위의 살인자'라는 험악한 표현으로 비난하자 하루 만에 손을 들었습니다.

베이징에서 강성웅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상하이 모터쇼 개막일인 지난 월요일. 중국 내 판매 실적 1위인 미국 테슬라 전기차 전시장입니다.

흰색 티셔츠를 입은 젊은 여성이 갑자기 차 위에 올라가 '브레이크 고장'이라고 외칩니다.

"테슬라, 브레이크 고장!"

아버지가 몰던 테슬라 차가 제동 장치 고장으로 큰 사고를 당했다며 환불을 요구하는 여성입니다.

돌발 시위 직후 테슬라 측은 차에는 문제가 없었 다며 타협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매체에서는 테슬라 차주의 불만을 이해한다 는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상하이 소비자 : 요즘 브레이크 고장 문제가 좀 많은 것 같아요. 정상 차량이라면 그런 문제가 생기지 않았겠죠.]

하지만 상하이 공안은 권리 주장이 합법적이 않았다며 장 씨에게 구류 5일의 처벌을 내렸습니다.

단순 소동으로 끝나는가 싶던 상황을 180도 바꾼 것은 최고 권력기관인 공산당의 개입입니다.

공산당 중앙위원회 직속 정법위원회는 테슬라에 '도로 위의 살인자'라며 극단적 비판을 가했습니다.

중국에서 돈을 벌면서 중국 소비자를 무시한다고 직격탄을 날린 겁니다.

[관영 CCTV : 중앙 정법위 SNS 계정 '창안젠'은 <테슬라는 반드시 중국 고객들의 문책을 받아야 한다.: 책임은 어디 있고 담당은 어디 있나?>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습니다.]

결국 테슬라는 돌발 시위 하루 만에, 정법위 발표 불과 몇 시간 뒤에 한밤중 사과문을 냈습니다.

차주에게 유감을 표시하고. 중국 정부에 복종하며 조사에 협조하겠다는 사실상의 항복 선언입니다.

중국이 투자 유치 차원에서 끌어들인 외국 기업의 소비자 문제에 공산당까지 나선 것은 이례적입니다.

그만큼 미중 관계가 거칠어졌다는 의미인데, 이번 일로 미국은 물론 다른 외국 투자 기업들도 긴장을 해야 하는 상황이 됐습니다.

베이징에서 YTN 강성웅(swkang@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매주 공개되는 YTN 알쓸퀴즈쇼! 추첨을 통해 에어팟, 갤럭시 버즈를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