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40657 1212021042167640657 03 0301001 economy 6.3.1-RELEASE 121 TV조선 0 true true false false 1619008578000

LH 사태에도 '3기 신도시' 3만호 사전청약 받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LH 직원들의 투기 파문의 여파로 공공개발에 대한 신뢰가 땅에 떨어졌는데도 정부는 예정대로 3기 신도시 사전청약을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주택 공급의 속도를 내겠다는 기존 방침을 그대로 밀어붙이겠다는 것이지만, 아직 토지수용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곳이 많아 사전 당첨자들이 자칫하면 청약난민 신세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있습니다.

지선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아파트 공사가 한창인 경기도 하남시 감일지구. 지난 2010년에 사전청약을 받았지만 2019년에야 본청약이 진행됐습니다.

인근 지역 공인중개사
"감북동하고 같이 하기로 돼있었는데 감북동이 합류를 못하면서 늦어진 걸로"

LH 투기 사태로 토지 수용과 보상에 제동이 걸리면서 3기 신도시 역시 사업 지연 우려에 휩싸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부는 예정대로 사전청약을 받는다고 발표했습니다.

올해 7월부터 12월까지 네 번에 걸쳐 3만 200가구를 사전청약 분양하는데, 신혼희망타운에 전체 물량의 절반 가까운 1만4000가구가 배정됐습니다.

사전청약시에는 단지 위치, 설계도면, 공급 면적, 추정 분양가 등 대략적인 정보만 공개됩니다.

김수상 / 국토교통부 주택토지실장
"최근 과열되고 있는 매매 수요를 상당 부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합니다."

문제는 LH에 대한 불신 속에 토지 수용이 더디다는 점. 정부는 사전청약 전에 토지 보상을 대부분 마치겠다고 했지만 현재 보상이 끝났다고 정부가 밝힌 곳은 50~60% 수준에 불과합니다.

인기 지역인 과천동, 노량진 군부대 등도 협의 지연으로 이번 사전청약 대상에서 빠졌습니다.

고종완 / 자산관리연구원장
"청약일정이 늦어 지게 되면 입주시기가 지연될 수밖에 없고 전세난이 가중될 뿐더러 매수심리가 다시 자극될 우려가"

지역 우선 배정 물량이 50%로 많아 집값 급등 진원지인 서울의 수요를 끌어들이는 데도 한계가 있다는 지적입니다.

TV조선 지선호입니다.

지선호 기자(likemore@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