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40884 0092021042167640884 05 0507001 sports 6.3.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9010138000

'라모스 3점포' LG, KIA 잡고 3연패 탈출…선두 수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2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KBO 리그 기아 타이거즈 대 엘지 트윈스 경기, 엘지 공격 7회말 2사 1,2루 상황 4번타자 라모스가 홈런을 친 뒤 팬들에게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1.04.21. kkssmm99@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LG 트윈스가 KIA 타이거즈를 잡고 3연패에서 탈출했다.

LG는 2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쏠 KBO리그' KIA와의 홈경기에서 김현수와 로베르토 라모스, 이형종 등 타선의 활약을 앞세워 7-3으로 역전승을 거뒀다.

3연패에서 탈출한 LG는 시즌 9승6패를 기록해 공동 선두를 수성했다.

LG는 선발 함덕주가 3회를 버티지 못하고 강판됐지만, 타선의 집중력을 앞세워 승리했다.

김현수는 5회말 결승 2타점 2루타를 터뜨리는 등 3타수 1안타 2타점 1득점으로 활약했고, 이형종은 시즌 3호 솔로포를 포함해 4타수 2안타 2타점 2득점으로 타선을 이끌었다.

라모스는 4-3으로 불안한 리드 상황에서 시즌 2호 스리런 홈런을 터뜨려 승리에 기여했다.

KIA 선발 김유신은 5회 1사까지 선방을 했지만, 두 번째 투수 고영창이 이형종과 김현수에게 적시타를 맞으면서 전세가 급격하게 기울었다. 결국 KIA 불펜진은 LG 타선을 감당하지 못하고 무릎을 꿇었다.

KIA는 시즌 7승 8패를 기록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2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KBO 리그 기아 타이거즈 대 엘지 트윈스 경기, 5회말 엘지 공격 1사 1,2루 상황 3번타자 김현수가 2루타를 친 뒤 기뻐하고 있다. 2021.04.21. kkssmm99@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IA가 선취점을 뽑았다.

KIA는 1회 선두타자 최원준의 3루타로 기선을 제압했다. 최원준의 타구는 LG 중견수 이천웅의 어정쩡한 수비가 겹치면서 3루타가 됐다. 이후 김선빈의 내야안타가 나오면서 가볍게 1점을 뽑았다.

LG는 1회말 시원한 홈런포로 동점을 만들었다. 이형종이 KIA 선발 김유신을 상대로 솔로 홈런을 날려 균형을 맞췄다.

심기일전한 KIA는 2회 김민식과 최원준, 김선빈의 안타가 터지면서 2-1로 다시 리드를 잡았다.

KIA는 5회 2사 2루에서 박찬호의 적시타로 1점을 추가했다.

LG는 2, 3회 득점 찬스를 잡았지만, 상대 선발 김유신을 공략하지 못하면서 끌려갔다. 4회에는 삼자범퇴로 물러났다.

반격에 나선 LG는 5회 선두타자 정주현이 9구까지 가는 승부 끝에 볼넷을 골라내 찬스를 만들었다. 1사 후 홍창기가 투수 앞 땅볼을 쳤지만, KIA 내야진의 실책으로 1사 1, 3루를 만들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2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KBO 리그 기아 타이거즈 대 엘지 트윈스 경기, 5회말 엘지 공격 1사 1,2루 상황 3번타자 김현수가 2루타를 치자 1루주자였던 이형종이 홈인하고 있다. 2021.04.21. kkssmm99@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실책으로 김유신을 끌어내린 LG는 KIA 두 번째 투수 고영창을 무너뜨렸다. 이형종이 1타점 적시타, 김현수가 2타점 2타를 터뜨려 4-3으로 전세를 뒤집었다.

불안한 리드를 이어가던 LG는 7회 홈런 한 방으로 쐐기를 박았다. 홍창기가 볼넷으로 출루한 후 김현수가 스트라이크 낫아웃으로 나가 2사 1, 2루 찬스를 잡았다. 계속된 공격에서 라모스가 3점포를 터뜨렸다.

라모스는 KIA 네 번째 투수 이준영의 한가운데로 몰린 커브를 통타해 우측 담장을 넘기는 아치그를 그려냈다. 비거리가 무려 134m나 나왔다.

LG는 8회 필승조 정우영을 올렸다. 정우영은 1이닝 무안타 무실점 피칭으로 8회를 막았다.

LG 마무리 고우석은 9회 등판해 1이닝 무실점 호투로 경기를 끝냈다.

한편, KIA는 KBO리그 역대 5번째로 팀 4만4000안타를 달성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