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41155 0252021042167641155 02 0212001 society 6.3.1-RELEASE 25 조선일보 66359757 false true false false 1619011750000

이슈 국내 백신 접종

또 AZ 맞고 팔다리 마비... 20대 공무원, 접종 3주후 뇌출혈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AZ 백신을 접종하는 모습. 기사 내용과는 무관함. /김영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저질환이 없던 경남 하동군청의 한 20대 공무원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 후 뇌출혈 증상이 나타나 수술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하동군에 따르면 군청 모 부서 소속 남자 공무원 A(28)씨는 지난달 16일 보건소에서 AZ 백신을 맞았다. A씨는 코로나 관련 재난상황 근무를 하고 있어 백신 우선 접종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접종 다음 날 출근이 힘들 정도로 몸 상태가 나빠졌고, 하루 결근까지 했다. 그러다 백신 접종 3주가 지난 9일 새벽 관사에서 잠을 자던 A씨는 극심한 두통과 함께 팔과 다리에 마비 증상이 생겼다.

가까운 전남 순천시의 한 병원으로 이송된 A씨의 상태를 본 의료진은 “백신 부작용이 의심된다”고 했다. 다시 전남의 한 대학병원으로 이송된 A씨는 수술을 받아야했다.

하동군청에 따르면 A씨는 수술 후 회복중으로, 현재 의식은 있고 전화 통화도 가능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백신 접종 당시 작성한 문진표에 기저질환이 없다고 적었다.

A씨와 같은 부서에 근무하는 한 동료는 “평상시 저녁을 먹고 나면 인근 운동장에서 함께 운동을 하곤 했다”며 “몸이 불편하거나 그런 친구도 아니고 건강했다”고 말했다

하동군청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보건당국에도 보고된 상황이다”며 “A씨 증상이 백신 접종과 관련 있는지 확인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AZ백신과 관련해 희귀 혈전 논란이 불거지자 국내에서는 지난 8일 접종이 중단됐다가 12일부터 재개됐다. 30세 미만은 접종 대상에서 제외됐다. A씨 외에도 40대 간호조무사가 지난달 12일 AZ백신을 맞은 뒤 사지 마비 증상이 나타나 ‘급성 파종성 뇌척수염’ 진단을 받고 치료중에 있다. 이 간호조무사 역시 평소 기저질환이 없던 것으로 확인돼 백신 부작용 가능성이 제기된 상태다.

[김준호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